3분기 '바오류' 턱걸이
중국의 올해 3분기 경제성장률이 6.0%에 그쳤다. 1992년 3월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이후 분기 기준으로 27년 만의 최저다. 중국 정부가 마지노선으로 정한 ‘바오류(保六·6%대 성장률 지속)’는 가까스로 지켰지만 미·중 무역전쟁이 장기화하면서 경기 둔화 우려가 커지고 있다.

6%…中 성장률 '27년 만에 최저'

중국 국가통계국은 3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0%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18일 발표했다. 시장에서 예상한 증가율(6.1%)을 밑도는 것이며 중국 정부가 올해 성장률 목표로 제시한 6.0~6.5%에 겨우 부합하는 수준이다. 2분기 증가율(6.2%)에 비해선 0.2%포인트 떨어졌다. 중국은 올 들어 3분기까지 6.2% 성장했다.

중국의 경제성장률은 지속적으로 하락하는 추세다. 지난해 성장률(6.6%)은 1989년의 톈안먼 민주화 시위 여파로 큰 충격을 받았던 1990년(3.9%) 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분기별로는 작년 1분기 6.9%를 기록한 뒤 2분기 6.7%, 3분기 6.5%, 4분기 6.4%로 떨어졌다. 올해 1분기엔 전 분기와 같은 6.4%를 나타내면서 하락 추세가 멈추는 듯했지만 2분기부터 다시 하락세가 이어졌다. 마오성융 국가통계국 대변인은 “대외 불확실성이 높아지면서 하방 압력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베이징=강동균 특파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