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터키 국경에 안전지대 설치
터키가 지난 9일 시작한 시리아 북부 군사작전을 5일간 중지한다. 공격이 멈췄을 때 시리아와 터키 국경 사이에서 쿠르드민병대(YPG)가 철수하는 것을 조건으로 걸었다.

1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이날 터키 수도 앙카라에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회담한 뒤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펜스 부통령은 “터키는 YPG군이 ‘안전지대’에서 철수하도록 120시간 동안 시리아 북부에서 군사작전을 중단할 것”이라며 “YPG가 주력인 시리아민주군(SDF)이 동의해 철수 중”이라고 말했다.

미국과 터키는 쿠르드족의 실질적 자치지역인 시리아 북동부와 터키 국경 사이에서 쿠르드족을 축출하고 폭 30㎞에 이르는 안전지대를 설치하기로 했다. 펜스 부통령은 “앞으로 안전지대는 터키 군대가 관할한다”며 “ YPG가 철수해 완전한 휴전이 이뤄지면 터키에 적용한 모든 경제 제재를 철회할 것”이라고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미국, 터키, 쿠르드에 대단한 날”이라며 “모두가 행복한 상황”이라고 자평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에르도안 대통령은 아무것도 포기하지 않았고, 트럼프 대통령은 모든 것을 내줬다”며 “미국 외교 정책의 신뢰성을 약화시킨 합의”라고 비판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