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
우크라 대가성 인정 발언 파문
내년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개최 장소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소유의 골프리조트로 확정됐다. 국제 행사를 통해 사익을 추구하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은 17일(현지시간) 백악관 브리핑에서 내년 6월 10~12일로 예정된 G7 정상회의가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인근에 있는 도럴골프리조트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그는 미 행정부가 12개 후보지를 검토한 결과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이 골프장은 트럼프 대통령 소유다. 멀베이니 대행은 “도럴이 이번 회의 개최를 위해 단연코 최적의 시설인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곳은 다른 장소에 비해 수백만달러의 경비를 절감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야당인 민주당은 이해 충돌 소지가 있다며 하원 차원의 조사를 예고했다. 이번 행사 개최가 외국 정부로부터 개인적인 이득을 취하는 걸 금지하는 헌법의 ‘보수조항’에 저촉된다는 것이다.

한편 멀베이니 대행은 이날 브리핑에서 취재진과의 문답 도중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해 자충수로 해석될 여지가 있는 발언을 했다가 뒤늦게 말을 바꿨다.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에 따르면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과거에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민주당 전국위원회 서버 관련 의혹을 언급했느냐고? 물론이다”며 “그것이 우리가 원조를 보류한 이유”라고 했다. 이에 한 기자가 “방금 얘기한 건 (군사 원조가 우크라이나가 민주당 측을 조사하는 데 대한) 대가성 아니냐”고 묻자 “우리는 외교정책에서 늘 그렇게 한다”고 답했다.

WP와 CNN 등은 이를 두고 ‘깜짝 놀랄 시인’ ‘충격적인 대가성 인정’ 등의 표현을 썼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7월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민주당 측에 불리한 수사를 요구하며 대가성으로 군사 원조를 연계했다는 의혹은 우크라이나 스캔들의 핵심 쟁점 중 하나다.

파문이 커지자 멀베이니 대행은 이날 밤늦게 성명을 내고 “우리가 (우크라이나에 군사) 원조를 보류했던 이유는 다른 국가들의 지원이 부족했던 점과 부패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기 때문”이라고 말을 바꾸며 대가성을 부인했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