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일본에서 한·중·일 3개국 환경장관 회의가 열린다.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 일본 환경상(장관)은 18일 기자회견에서 내달 23~24일 후쿠오카(福岡)현 기타큐슈(北九州)에서 한·중·일 환경장관 회의를 연다고 밝혔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한·중·일 환경장관은 11월 23일 각각 양자 회담을 한 뒤 24일 열리는 전체 회의에서 공동성명을 채택하는 일정을 잡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 3개국은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와 지구 온난화 대책 등을 놓고 의견을 교환하고 환경 분야 협력을 확인할 예정이다.

1999년 서울에서 처음 열린 한·중·일 환경장관 회의는 올해로 21번째를 맞는다.

제21회 한·중·일 환경장관 회의 내달 일본 개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