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국의 올해 3분기 경제성장률이 6.0%에 그쳤다. 1992년 3월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이후 분기 기준으로 27년 만에 최저다. 미국과의 무역전쟁이 길어지면서 경기 하락 추세가 심화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3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6.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8일 발표했다. 시장에서 예상한 성장률(6.1%)보다 소폭 낮은 것이자 중국 정부가 올해 성장률 목표로 제시한 6~6.5%에 겨우 부합하는 수준이다. 2분기보다는 0.2%포인트 떨어졌다.

중국의 분기별 GDP 증가율은 지난해 1분기 6.9%를 기록한 뒤 2분기 6.7%, 3분기 6.5%, 4분기 6.4%로 계속 하락했다. 올해 1분기에는 전 분기와 같은 6.4%를 나타내면서 성장률 하락 추세에 제동이 걸리는 듯했지만 2분기에 이어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마오성융 국가통계국 대변인은 “국내외 경제 여건이 여전히 심각하고 세계 경제 성장세가 둔화하고 있다”며 “대외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중국 경제가 받은 하방 압력이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중국의 경제성장률은 6.6%로 1989년 톈안먼 민주화 시위 여파로 큰 충격을 받았던 1990년 3.9%를 기록한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추락했다. 미·중 무역전쟁이 장기화하면서 올해 성장률은 작년보다 더 추락할 게 확실시된다.

시장의 관심은 올해 중국의 성장률이 6%대를 유지할 수 있느냐에 모아지고 있다. ‘바오류(保六·6%대 성장률)’는 중국 정부가 마지노선으로 정하고 있는 수치다. 전문가들은 이런 추세가 지속되면 4분기 GDP 증가율은 5%대로 낮아질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베이징=강동균 특파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