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켈 "브렉시트 합의 가능하지만 목표 아직 달성 안됐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17일(현지시간)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합의는 여전히 가능하지만, 그 목표는 아직 달성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메르켈 총리는 이날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EU 정상회의 참석에 앞서 베를린 독일 하원에서 한 연설에서 브렉시트 협상과 관련, "최근 며칠간 중요한 움직임이 있었고 그래서 우리는 이전보다 더 나은 길 위에 있다"면서도 "하지만, 오늘 나는 매우 분명히 말해야 한다.

우리는 아직 목표에 도달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그래서 나는 오늘 EU 정상회의가 내일 어떻게 끝날지 말할 수 없다"면서 "하지만 우리가 증오와 폭력이 아일랜드에서 다시 나타나도록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EU와 영국 협상팀은 이번 정상회의에서 각국 정상들이 동의할 수 있는 합의안을 내놓기 위해 막판 협상을 벌여왔다.

협상에서는 일부 진전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핵심 쟁점인 브렉시트 후 아일랜드와 영국령 북아일랜드의 국경 운영 문제를 두고 막판 진통을 겪고 있다.

특히 영국 집권 보수당의 연립정부 파트너인 북아일랜드 민주연합당(DUP)이 보리스 존슨 총리의 브렉시트 해법을 지지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공식화하면서 재협상 타결 전망이 어두워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