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7월 시작되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경기장에서 응원 도구로 욱일기(旭日旗) 사용을 금지해야 한다는 한국 정부 요구에 맞서 일본 정부가 사용의 당위성을 홍보하는 활동을 한층 강화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은 16일 외무성 홈페이지에 게재된 욱일기 설명 자료로 한국어판을 추가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는 견해를 밝혔다.

일본 외무성은 지난 5월 홈페이지에 욱일기가 태양을 형상화한 의장(意匠)으로, 오랜 기간에 걸쳐 광범위하게 사용돼온 것이며 군국주의 상징이라는 지적은 타당하지 않다는 주장을 담은 일어와 영어판 페이지를 만들었다.

이와 관련, 모테기 외무상은 전날 열린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한국인을 대상으로 홍보를 강화하기 위해 한국어 설명 페이지를 추가로 제작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내년 도쿄올림픽 경기장에 욱일기를 반입하는 것을 금지해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선 "널리 사용되고 있고, 게시가 정치적 선전이 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욱일기 반입을 허용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확인했다.

욱일기는 일제가 태평양전쟁 등의 침략전쟁을 벌일 때 사용한 군기여서 일본 군국주의를 상징하는 전범기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독일은 유대인 학살에 나섰던 나치가 사용하던 문양인 하켄크로이츠 사용을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다.

그러나 일본은 제2차세계대전이 끝난 후에도 욱일기를 해상자위대 자위함기와 육상자위대 연대기로 계속 사용하는 등 일제의 침략전쟁으로 고통을 당한 주변국 국민을 배려하지 않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경기장 내에서 욱일기를 정치적 상징물로 인정해 응원 도구로 사용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지만, IOC는 도쿄올림픽 경기장에서의 욱일기 사용에 대해 아직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日외무성, 욱일기 정당화 홍보 강화…한국어 설명자료 추가 검토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