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터키의 시리아 북동부 쿠르드 장악 지역의 공격과 관련해 고강도 제재 예고와 함께 경제제재 카드를 뽑아 들었다.

민간인 등 인명 피해가 늘어나는 등 확전 우려가 커지자 본격적인 관여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터키의 경제를 파괴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성명을 통해 "터키 정부의 전·현직 당국자를 비롯, 시리아 북동부를 불안정화하는 활동에 일조하는 모든 인사에 대한 제재 부과를 승인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을 곧 발동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지난 11일 언론 브리핑에서 "우리는 필요하다면 터키의 경제를 끝장낼 수 있다"며 이러한 행정명령 서명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성명에서 철강 강세를 지난 5월 인하되기 이전 수준인 50%까지 인상하는 한편 미 상무부 주도로 터키와 진행돼온 1000억 달러 규모의 무역 합의 관련 협상을 즉각 중단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그는 "이번 명령은 미국이 심각한 인권 유린 및 휴전 방해에 가담하거나 추방된 이들의 귀환을 막는 자들, 강제로 난민들을 송환하거나 시리아의 평화와 안정, 안보를 위협하는 자들에 대해 강력한 제재를 추가로 부과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행정명령에는 금융 제재와 자산 동결, 미국 입국 금지 등 광범위한 조치들이 포함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미국은 시리아에서 극악무도한 행위를 가능케 하고 촉진하며 그 자금을 대는 자들을 겨냥한 경제적 제재를 공격적으로 활용할 것"이라며 "나는 터키의 지도자들이 이처럼 위험하고 파멸적인 경로를 계속 걷는다면 터키의 경제를 신속하게 파괴할 준비가 전적으로 돼 있다"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리아 북동부 지역에 주둔했던 미군 철수와 관련 "내가 말해온 대로 나는 북동부 시리아 지역 내에 남아있던 미군 병력을 철수시키고 있다"며 "미군 병력이 ISIS(IS의 옛 이름)의 칼리프들을 격퇴한 가운데 시리아에서 나온 미군 병력은 역내에 재배치돼 남아서 상황을 주시하는 한편 방치됐던 IS의 위협이 시리아와 이라크에서 기승을 부렸던 2014년 상황의 재연을 막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소규모 미군 병력이 ISIS 잔당 활동을 계속 막기 위해 남부 시리아의 앗 탄프 주둔지에 남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터키가 종교·인종적 소수집단을 포함한 민간인의 안전을 확실히 해야 한다면서 터키가 지금, 그리고 향후에 역내 IS 테러리스트들의 구금 문제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유감스럽게도 터키는 공격에 따른 인도주의적 결과를 완화하려고 하는 것 같지 않다"고 비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