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연내 허용할 수도
중국의 특별행정구 마카오가 위안화에 기반을 둔 첨단 기술기업 중심의 증권거래소 설립을 추진하고 나섰다. 카지노산업 의존도를 낮추고 금융 분야를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키우기 위해서다.

14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허샤오쥔 광둥성 금융감독관리국장은 최근 광저우에서 열린 포럼에 참석해 마카오가 중앙정부에 위안화로 거래되는 증권거래소 개설 방안을 보고했다고 밝혔다.

그는 “‘위안화 나스닥’을 만든다는 구상을 갖고 마카오 정부가 거래소 설립 계획을 수립하는 것을 도왔다”며 “중앙정부가 마카오 반환 20주년 ‘선물’로 증시 개설을 허용할 수도 있다”고 했다. 마카오 반환 20주년은 오는 12월 20일이다.

또 새로 개설되는 마카오 증시는 기존 증시들과는 차별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중국 본토에는 상하이와 선전에 정규 증권시장이 개설돼 있다. 이와 별도로 상하이엔 첨단 기술기업 유치를 위한 과학기술혁신판(커촹판), 선전엔 중소 규모 창업기업을 위한 창업판이 운영 중이다.

중국 정부는 선전과 광저우, 주하이 등 광둥성 9개 도시와 홍콩, 마카오를 하나의 경제권으로 묶는 ‘웨강아오 대만구(大灣區·great bay area)’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마카오 거래소 설립에 긍정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징=강동균 특파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