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9호 태풍 하기비스, 일 상륙
사상 최대 1000mm 물폭탄

후쿠시마 폐기물 주머니, 강으로 흘러가
다무라시 "강이니 환경엔 영향 없다"

일본을 강타한 태풍 하기비스 여파로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사고 폐기물 자루가 강으로 유실됐다.

13일 NHK 등 일본 언론 보도에 따르면 후쿠시마현 다무라시는 이날 "후쿠시마 사고 폐기물이 든 주머니가 지난 12일 태풍 하기비스가 동반한 폭우로 강으로 흘러갔다"고 발표했다. 시는 "6봉지는 회수했지만 일부는 (강) 하류로 흘러갔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다무라시에서 위치했던 임시 보관소에는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사고 폐기물 자루 2700여개가 있었다. 현재 정확히 몇 개의 자루가 유실됐는지는 조사 중이다.

다만 신고를 받고 강을 따라 500m 흘러간 곳에서 방사능에 오염된 풀과 나무 등으로 채워졌던 폐기물 봉지 6개가 발견돼 회수 조치됐다. 폐기물 봉지 1개 당 무게는 1톤에 달한다.
태풍 하기비스 영향으로 물에 잠긴 후쿠시마/사진=AP

태풍 하기비스 영향으로 물에 잠긴 후쿠시마/사진=AP

다무라시 측은 "회수한 가방(폐기물 봉지)에서 폐기물이 밖으로 나오지 않았다"며 "(폐기물 봉지가) 강으로 흘러 환경에는 큰 영향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방 관리 대장 및 현장 상황 등을 조사해 회수 작업을 진행하겠다"고 전했다.

제19호 태풍 하기비스는 12일 저녁 일본 열도에 상륙해 기록적인 폭우를 쏟아냈다. 일본 국영방송 NHK는 13일 "각지에서 연간 강수량의 30~40%에 해당하는 비가 하루이틀 사이에 쏟아졌다"고 전했다. 갑작스러운 비로 이날 오전까지 사망자는 18명, 행방불명자는 13명이었다. 부상자는 149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쿄와 인접한 후쿠시마 고리야마 아부 쿠마강 상류에서도 폭우로 홍수가 발생했다. 이에 일본 기상청은 5단계 경보 수준 중 가장 높은 레벨5에 해당하는 '범람 발생 정보'를 발표하며 최대한의 경계를 호소했다.

후쿠시마 폐기물 유실 소식에 앞서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에서도 이상 경보가 감지됐다.

도쿄전력은 지난 12일 오후 4시 55분쯤 후쿠시마 원전 2호기 폐기물 처리 동의 오염수 이송 배관에서 누설이 발생했음을 알리는 검지기의 경보가 울린 후 "오염수 누설은 없었고, 빗물 때문에 누설 감지기가 작동한 것으로 보인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담수화 처리 설비들에서 누수 경보가, 방사성 핵종 여과 시설에서 여과물 유출경보가 울렸고, 오염수 유출을 감시하는 장치에서도 전원 이상이 생긴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새벽에도 후쿠시마 발전소 세슘 흡착탑 보관시설에서 누설 경보가 작동했다. 하지만 이후 경보장치가 울린 것에 대해 도쿄전력 측은 이렇다할 해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다만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 후쿠시마 원전 1호기부터 4호기 전체의 오염수 이송 작업을 중단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