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도 교류 역사 부각…상호 존중·교류 확대 합의
시진핑·모디, 인도 사원서 회동…협력 강화 강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인도의 사원에서 회동해 양국 간 협력 강화를 강조했다.

12일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11일(현지시간) 인도 첸나이 남쪽 '힌두교 사찰 도시' 마말라푸람의 사원에서 모디 총리와 만나 양국 간 교류 역사와 문명에 대해 대화했다.

이들 정상은 이날 양자 상호 존중과 교류, 공동 발전과 번영 실현, 양국 문명의 위대한 부흥 실현에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마말라푸람은 당시 인도 남부를 지배한 팔라바 왕조의 주요 교역항이었다.

당시 여기에선 중국과도 활발하게 교역이 이뤄져 양국 정상 회동의 장소로 선택된 것으로 보인다.

시진핑 주석은 모디 총리와 사원을 함께 걸으며 담소를 나누면서 "중국과 인도 모두 수천 년의 역사를 가진 문명국으로 두 나라 조상들은 장애를 극복하고 폭넓은 교류를 통해 양국 모두에 큰 혜택을 줬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중국과 인도는 수교 70주년을 계기로 인문 교류를 넓히고 다른 문화간 대화와 교류를 열어가 아시아 문명에 빛나는 새 역사를 써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모디 총리는 "오늘 방문한 이 사원은 인도 문화유산과 건축의 대표물"이라면서 "이는 중국과 인도가 수십세기에 걸려 지켜온 문명 교류와 유구한 역사를 보여주고 있다"고 화답했다.

시진핑·모디, 인도 사원서 회동…협력 강화 강조

모디 총리는 "수천 년의 발전을 거쳐 중국과 인도는 이미 중요한 신흥 경제체로 성장했고 양국 간 교류 및 협력 강화가 두 나라 발전에 중요한 의의를 갖게 됐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중국과 인도의 문명은 유구한 것"이라면서 "이들 문명에 내포된 지혜는 현 세계가 직면한 각종 도전에 대한 해결법을 제시해 줄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날 시 주석은 모디 총리의 안내에 따라 인도 고전 무용도 관람하며 양국 간 우의를 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