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태풍 12일 낮 도쿄 근접, 세력 '매우 강함'
일본 태풍 1200명 희생된 '아이다' 위력 필적
일본 태풍 하기비스 접근 /사진=AP

일본 태풍 하기비스 접근 /사진=AP

일본이 제19호 태풍 하기비스가 근접해오면서 초긴장 상태에 빠졌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19호 태풍 하기비스는 12일 오전 8시 하치조(八丈) 섬 남서쪽 약 280km 부근 해상을 지나며 북상 중이다. 중심기압 935hPa, 순간 최대풍속 65m의 매우 강한 대형 태풍이다.

오후에는 도쿄에 근접해 큰 피해가 우려된다. 하기비스는 오후 3시쯤 도쿄 남서쪽 270km 해상에 도달한 뒤 방향을 북동쪽으로 틀어 오는 13일까지 후쿠시마 등 일본 동부 해안가를 훑고 지나갈 전망이다.

일본 기상청은 "1958년 아이다 태풍에 필적하는 기록적인 폭우가 될 우려가 있다"고 경고했다. 당시 아이다 태풍이 몰고 온 폭우로 이즈(伊豆)반도를 따라 흐르는 가노가와(狩野川)가 범람해 총 1200명을 넘는 사람들이 사망했다.

특보 발효 전 도쿄 시민들은 태풍에 따른 고립에 대비해 마트, 편의점 등에서 밥과 빵, 라면 등 비상식량 사재기에 나섰다.

태풍 영향으로 항공편은 대규모로 결항되고, 철도도 운행 제한에 들어가는 등 주말 동안 일본 전역의 교통도 사실상 마비될 걸로 예상된다.

일본 기상청은 "12일부터 13일에 걸쳐 동일본을 중심으로 서일본부터 동북의 넓은 범위에서 맹렬한 바람이 불고 바다가 거칠어질 것"이라며 "전국적으로 폭풍, 높은 파고, 토사재해, 낮은 토지나 지하 시설의 침수, 하천 범람, 폭풍 해일, 폭풍 해일에 따른 해안시설 피해를 엄중해 경계해달라"고 촉구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