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허 부총리가 트럼프에 전달
"미중 관계 올바른 방향으로 진전 희망"
사진=로이터

사진=로이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미중 실무 무역협상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냈다고 백악관이 11일(현지시간) 밝혔다.

백악관에 따르면 시 주석은 친서에서 "건강하고 안정된 중미 관계는 두 국가와 세계 전체의 이익에 기여한다"며 "나는 양측이 당신과 내가 합의한 원칙과 방향에 따라 행동하고, 조화와 협력, 안정을 바탕으로 중미 관계를 진전시키기 위해 노력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상호 이익, 상호 존중을 위한 협력 확대를 기반으로 이견을 처리하고 우리 관계를 올바른 방향으로 진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했다.

시 주석은 협상 현안과 관련해선 "최근 중국 기업들은 콩과 돼지고기를 포함한 미국 농산물의 구매를 가속화했다"며 "우리 두 팀이 협의 하에 일부 합의에서 진전을 보이는 가운데 서로의 우려를 적절히 해결하고 다른 분야에서도 긍정적인 진전을 이루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 "최근 양측의 경제 및 무역팀들은 소통을 유지하며 서로에게 호의를 보여줬다"면서 "이는 우리 두 국민과 국제사회에서 환영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친서는 중국 협상단을 이끄는 류허(劉鶴) 부총리가 이날 오후 백악관을 찾아 트럼프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전달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친서를 들어 보이며 만족감을 나타냈다고 블룸버그 등 현지 언론이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