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DC서 전경련-美상공회의소 한미재계회의 총회 후 간담회
허창수, 한국차 관세면제 요청 美반응에 "긍정적 답변 같다"

미국을 방문 중인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회장은 11일(현지시간) 미 행정부 등에 한국차 관세 면제를 적극 요청했으며 긍정적으로 느껴지는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허 회장은 이날 워싱턴DC에서 미 상공회의소와 공동으로 제31차 한미재계회의 총회를 연 뒤 기자들과 만나 행정부 등 미측 반응에 대한 질문에 "제가 느끼기에는 긍정적 답변으로 얘기하는 것 같다"고 답했다.

그는 다만 "어떻게 듣느냐에 따라 다를 것"이라고 부연했다.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은 "이번에 결정을 못하면 다소 좀 연기하는 식이지만 그렇게 부정적이지는 않다는 뉘앙스를 받았다"면서 "미중 간에 타결하는 문제와 연계해 레버리지로 쓰려고 좀 뒤로 미룰 가능성이 높다는 얘기를 (전문가 등이) 하더라"라고 말했다.

권 부회장은 또 "(이번 총회에서) 전직 미국 대사 등 여러 한국 관계 전문가들이 '미국이 좀 더 역할을 해서 한일 간 무역마찰을 빨리 해결하는 게 중요하다, 결국 미 기업에도 나중에 피해를 줄 수 있다'(고 얘기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현직에 있는 사람들은 '양국이 주권국가라 미국이 관여하기 곤란하다'는 게 공식 입장"이라고 부연했다.

허 회장은 이날 이뤄진 미중 간 부분적 무역합의가 한국에 연말까지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연말까지 남은) 시간이 너무 짧기 때문에 내년에 영향이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글로벌 경기 전망에 대해서는 "당분간은 미중, 한일 등 여러 가지 좋지 않은 요소들 때문에 좋은 전망이 보이지 않을 것 같다"고 했다.
허창수, 한국차 관세면제 요청 美반응에 "긍정적 답변 같다"

권 부회장은 "WTO(세계무역기구) 체제도 약화되고 있고 다자주의에서 양자주의로, 법치주의에서 힘의 논리로 가게 되면 세계 무역량이 줄어들고 다시 옛날로 회귀하는 문제가 있으니까 걱정한다는 것에 대해 한미 기업인 모두가 공감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허 회장은 방미 중 활동과 관련해 "미 국무부와 상무부 등 여러 미팅을 통해 11월 결정 예정인 무역확장법 232조에서 한국의 (자동차 관세) 면제를 적극 요청했다"면서 "최근의 한반도 지정학적 리스크 해소를 위해 굳건한 한미간 동맹과 한미일 협력 필요성을 적극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한미재계회의 총회에서는 한미 경제계가 한국 자동차 산업에 대한 미국의 관세 면제 필요성에 뜻을 같이 했으며 경제협력과 한미동맹 강화를 위해 한미 양국 정부가 더욱 노력해줄 것을 촉구했다고 허 회장은 소개했다.

그는 "이번 총회는 최근 한반도를 둘러싼 지정학적 리스크가 매우 고조되고 세계적인 경제침체 우려가 나오고 있는 엄중한 상황에서 열리게 됐다"며 "경제적 협력 이슈를 넘어 안보동맹 차원에서도 양국 기업 간의 적극적 스킨십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비공개로 열린 한미재계회의 총회에서는 양국 주요 기업인과 전문가 60여명이 참석했으며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기조연설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