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정유시설 피격 후속조치…트럼프 "사우디가 지원 비용 일체 대기로"

미국 국방부는 11일(현지시간) 약 3천명의 대규모 추가 병력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등 군사 장비를 중동 우방국인 사우디아라비아에 배치키로 했다.

이는 지난달 14일 발생한 사우디 정유시설에 대한 무인기(드론) 공격 이후 사우디 방공망 강화를 위한 후속 조치의 일환이다.

미국은 드론 공격의 배후로 이란을 지목하며 공세 수위를 높여온 바 있어 이번 추가 병력 배치로 중동 지역의 긴장이 더욱 고조될 전망이다.

ABC방송은 미국이 사우디아라비아에 2천800명의 미군 병력을 추가로 배치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외신들에 따르면 조너선 호프먼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마크 에스퍼 국방부 장관이 사우디의 제1부총리 겸 국방부 장관인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와 오늘 아침 전화 통화를 하고 사우디 방위를 강화하기 위해 추가 병력 배치 방침을 알렸다"고 밝혔다.

호프먼 대변인은 이번 추가 배치로 현지 병력이 총 3천명에 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로이터통신은 지난달 발표된 200명을 합해 사우디에 파병된 총 규모가 약 3천명에 이르게 됐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브라이언 훅 국무부 이란 특별대표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이 사우디와 많은 논의를 거쳤다며 이러한 논의의 결과가 3천명의 추가 병력을 사우디에 보낼 것이라는 이날 국방부 발표라고 밝혔다.

추가 병력과 함께 사드 1개 포대, 지대공 요격 미사일인 패트리엇 2개 포대, 공중조기경보기 1대, 2개 전투 비행대대 등이 포함된다고 미 국방부는 전했다.

호프먼 대변인은 "그동안 밝혀온 대로 미국은 이란 정권과의 충돌을 추구하지 않는다"면서도 "그러나 우리는 역내 어떠한 위기에도 대응, 미국의 병력과 이익을 보호할 수 있는 튼튼한 군사 역량을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추가 파병 등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과 만나 "사우디아라비아가 우리가 그들을 돕기 위해 하는 모든 것에 대해 비용을 지급하는데 동의했다"고 밝혔다고 풀기자단이 전했다.

이번에 새롭게 발표된 병력 일부가 수주, 수개월 내 이 지역을 떠날 것으로 예상되는 미군 병력을 대체하게 될지 여부는 확실치 않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번 추가 파병은 사우디 공격에 대한 책임을 부인해온 이란을 자극할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도 있다.

이란은 올해 들어 중동 지역에 증강된 미군 배치에 민감한 반응을 보여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