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부터 증가세 지속…7∼8월에 극성부려

'지구의 허파' 아마존 열대우림이 무분별한 벌채로 몸살을 앓고 있다.

11일(현지시간) 브라질 국립우주연구소(INPE)에 따르면 지난달 아마존 열대우림 곳곳에서 진행된 벌채로 1천447㎢의 숲이 사라진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지난해 9월(740㎢)보다 96% 늘어난 것으로, 환경 당국의 단속에도 벌채가 광범위하게 이루어진다는 사실을 입증한다.

벌채는 지난 6월부터 급증세를 보였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6월 90%에 이어 7월에는 278%, 8월엔 222% 증가세를 나타냈다.

환경 전문가들은 농경지와 목초지 확보를 위한 벌채가 매우 우려할 수준으로 증가세를 계속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마존 열대우림 무단벌채 급증…9월에 100% 가까이 증가

아마존 열대우림 무단벌채 급증…9월에 100% 가까이 증가

아마존 열대우림에서 산불은 점차 감소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INPE 자료를 기준으로 지난달 아마존 열대우림에서 발생한 산불은 1만9천900건으로 지난해 9월(2만4천800건)보다 19.66% 감소했다.

올해 1∼9월 산불 발생 건수는 6만6천700여건으로 집계됐다.

1998년부터 INPE의 조사가 시작된 이래 역대 평균치와 비교하면 1만건가량 작은 규모다.

그러나 환경 전문가들은 아마존 열대우림이 여전히 산불에 취약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아마존 열대우림 무단벌채 급증…9월에 100% 가까이 증가

프란치스코 교황은 지난 6일 바티칸에서 개막한 세계주교대의원회의(시노드·Synod)에 참석해 "아마존 열대우림을 황폐화한 불은 인간의 탐욕이 불러온 것"이라며 환경과 원주민 보호를 촉구했다.

아마존 열대우림은 브라질·볼리비아·콜롬비아·에콰도르·가이아나·페루·수리남·베네수엘라·프랑스령 기아나 등 9개국에 걸쳐 있다.

전체 아마존 열대우림 가운데 브라질 북부와 북동부 9개 주에 속한 지역을 '아마조니아 레가우(Amazonia Legal)'라고 부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