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오후 류허 中부총리 면담…"따뜻한 느낌" 낙관론 피력
美언론, 추가관세 보류·환율조작 금지 '미니딜' 관측
미중 이틀째 고위급 무역협상…트럼프 "좋은 일들 일어나"

미국과 중국이 11일(현지시간) 미 워싱턴DC에서 무역 분쟁 해결을 위한 고위급 무역협상 이틀째 논의에 나섰다.

CNBC 방송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중국 대표단을 이끄는 류허(劉鶴) 부총리는 이날 오전 9시께 미 무역대표부(USTR)에 도착, 미 협상단의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를 만나 인사를 나누고 건물로 들어갔다.

미중 대표단은 오전 협상에 이어 오후 백악관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오후 집무실인 오벌오피스에서 류 부총리를 만난다.

그는 이날 트위터 계정에 글을 올려 "중국과의 무역협상에서 좋은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며 "최근보다 더 따뜻한 느낌, 옛날처럼"이라며 낙관적 입장을 밝혔다.

이어 그는 류 부총리 면담을 거론, "나는 오늘 부총리와 만날 것이다.

모두가 뭔가 중요한 일이 일어나는 것을 보고 싶어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에도 기자들과 만나 협상과 관련, "매우 잘 됐다(very well)"라며 긍정적인 전망을 내비쳤다.

그는 "나는 그것이 정말 잘 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우리는 중국과 매우, 매우 좋은 협상을 했다.

우리는 매우 잘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중 이틀째 고위급 무역협상…트럼프 "좋은 일들 일어나"

CNBC는 "미국과 중국은 더 논란이 되는 문제들은 남겨놓으면서 제한적인 무역 합의에 근접한 것처럼 보인다"며 제한적·부분적 합의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했다.

양국이 과거 협상에서 대중 관세 부과 지연과 중국의 미 농산물 구매에 합의한 것을 언급하며 "이번 협상은 긍정적인 진전에 대한 희망을 새롭게 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블룸버그는 미국이 중국 측에 환율 조작 자제와 더 많은 농산물 구매를 약속하도록 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으며 중국은 미국에 관세 인상 보류를 제안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뉴욕타임스(NYT)도 양측이 이번 협상에서 세부 쟁점을 떼어내 합의하는 '미니 딜'을 검토한다면서 미국이 이달 예정된 추가 관세를 보류하고 중국은 위안화 환율 조작을 자제한다는 합의를 발표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CNBC는 "지식재산 도용과 기술이전 강요를 포함한 더 큰 문제들은 향후 협상을 위해 남겨둘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국이 금융회사에 대한 외국계 소유 제한을 없애기 위한 로드맵을 현지시간 11일 발표, 금융 개방에 속도를 내기로 한 것도 협상에 긍정적일 것으로 CNBC는 평가했다.

미국은 그간 중국에 대해 ▲미국 기업에 대한 기술이전 강요 금지 ▲지식재산권 보호 ▲중국 기업에 대한 산업보조금 지급 금지 ▲환율조작 금지 ▲농산물·서비스 시장 개방 ▲사이버 절도 근절 ▲미중 무역합의의 이행강제체제 확립 등을 요구해왔다.

이번 협상은 미국의 대중 관세 인상을 앞둔 가운데 이뤄졌다.

USTR은 이달 15일부터 2천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 관세율을 기존 25%에서 30%로 인상할 방침이다.

오는 12월 15일에는 소비재가 대거 포함된 1천60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15% 관세를 추가로 부과할 계획이다.
미중 이틀째 고위급 무역협상…트럼프 "좋은 일들 일어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