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어선 충돌 사건 두고 일본과 대립각
외무성 대변인 "일본 날강도적 행위 감행"
"배상하고 재발방지대책 강구하라" 요구
일본 "북한 어선이 퇴거 명령 불복하다 충돌"
북한 어선 침몰 후 구조되는 선원들 /사진=연합뉴스

북한 어선 침몰 후 구조되는 선원들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7일 동해 대화퇴 어장에서 발생한 북한 어선과 일본 정부 어업단속선 충돌 사건과 관련해 일본에 배상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12일 조선중앙통신 기자와 문답에서 "일본 수산청 단속선이 조선동해수역에서 정상적으로 항행하던 우리 어선을 침몰시키는 날강도적인 행위를 감행하였다"며 "우리는 일본 정부가 우리 어선을 침몰시켜 물질적 피해를 입힌 데 대하여 배상하며 재발방지대책을 강구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 정부 당국자들과 언론은 우리 어선이 단속에 응하지 않고 급선회하다가 저들의 단속선과 충돌한 것이 사건의 기본 원인인 것처럼 여론을 오도하고 있다"면서 "일본이 고의적인 행위를 정당화해보려고 적반하장격으로 놀아대고 있지만 우리 어선을 침몰시키고 선원들의 생명 안전까지 위협한 이번 사건의 책임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외무성 대변인은 "우리가 이미 우리 어선들의 활동에 대한 방해나 단속 기타 물리적인 행동이 돌발적인 충돌을 야기시킬 수 있다는 데 대해 사전경고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일본은) 도발적으로 나왔다"며 "(북한이) 그에 대응하여 필요한 행동조치를 취하여도 일본 측은 할 말이 없게 되어있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이러한 사건이 다시 발생하는 경우 일본이 바라지 않는 결과를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일본 해상보안청과 수산청에 따르면 지난 7일 오전 9시께 이시카와현 노토반도에서 북서쪽으로 350㎞ 떨어진 먼바다에서 수산청 어업 단속선 '오쿠니'와 북한 어선이 충돌했다. 어선에 타고 있던 약 60여명은 일본 단속선과 해상보안청 순시선에 의해 전원 구조된 뒤 다른 북한 어선에 인계됐다.

일본 측은 지난 7일 사건이 자신들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불법 어업 활동을 하던 북한 선박이 퇴거 명령 불복하다 그 과정에서 충돌한 것이라는 입장이다. 이에 일본 정부는 당시 장면을 담은 영상 공개를 검토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