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이란 등 거쳐 옛 소련 지역으로 침투할 가능성 우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시리아 북동부 지역의 쿠르드족 퇴치를 위한 군사작전을 벌이고 있는 터키가 이 지역의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세력을 통제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우려를 표시했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투르크메니스탄 수도 아슈하바드에서 열린 독립국가연합(CIS·옛 소련 국가 모임) 정상 회의에 참석해 연설하며 이같이 주장했다.

푸틴은 "시리아 북부에는 IS 전투원들이 밀집한 지역이 있으며 이 지역은 그동안 쿠르드 민병대가 억제해 왔다"면서 "이제 터키군이 그곳으로 진격하고 쿠르드 민병대가 진지들을 떠나면서 IS 전투원들이 사방으로 도망가게 됐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터키군이 이 상황을 통제할 수 있을지 얼마나 빨리 그렇게 할 수 있을지 확신이 서지 않는다"고 우려했다.

푸틴은 러시아군 총참모부 첩보국 자료에 따르면 이 지역에는 수백명에서 수천 명에 이르는 IS 연계 반군들이 있으며 이들은 CIS 국가들에도 실질적 위협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IS 세력이 누구의 통제도 받지 않는 시리아 내륙 깊숙이 숨었다가 이후 이란 등을 통해 다른 나라로 이동할 것"이라면서 극단주의 세력이 중앙아시아 국가와 러시아 남부 지역 등으로 침투할 가능성을 경고했다.

푸틴은 그러면서 "우리는 이를 이해하고 새로 발생하는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우리 보안 기관들의 자원을 결집해야 한다"면서 CIS 국가 정보기관들의 대테러 협력을 촉구했다.

터키군은 지난 9일 시리아 북동부 지역의 쿠르드 민병대 퇴치를 위한 군사작전을 개시해 시리아 내로 진군을 계속하고 있다.

이 때문에 그동안 미군의 지원을 받아 IS 제거에 앞장서온 쿠르드 민병대가 억류하고 있던 IS 전투원들이 풀려나고 궁지에 몰려 있던 IS 반군들이 활동을 재개할 가능성이 우려되고 있다.

푸틴 "터키군, 쿠르드 억제 IS 세력 통제할 수 있을지 의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