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3 탑재한 이지스함 경계도 상향 조정

일본 정부가 1년 3개월 만에 방위성 부지에 지대공 유도미사일 패트리엇(PAC-3)을 다시 배치했다고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들이 11일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방위성 간부를 인용해 방위성이 도쿄 이치가야(市ケ谷)의 방위성 부지 내에 패트리엇을 전개(展開, 작전을 위해 펼침)했다고 전했다.

방위성 간부는 패트리엇 배치 사실을 확인하면서 "훈련을 위한 배치인지 등을 포함한 구체적인 운용 방안에 대해서는 밝힐 수 없다"고 설명했다.

방위성이 자체 부지에 배치한 패트리엇은 이지스함의 해상배치형 요격미사일이 미사일 요격에 실패할 경우 대기권에 재돌입한 탄도미사일을 요격하는 용도다.

일본 방위성이 패트리엇을 자체 부지에 배치한 것은 지난 7월 철수 이후 1년 3개월 만이다.

방위성은 해상배치형 요격미사일(SM3)을 탑재한 해상자위대 이지스함의 경계도를 상향 조정해 동해를 향한 미사일 발사에 대비하고 있다고 마이니치(每日)신문은 전했다.

일본이 미사일 경계 태세를 강화한 것에는 북한이 탄도미사일 발사를 계속하는 가운데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까지 시사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지난 10일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통해 향후 상황에 따라 ICBM 시험발사를 재개하는 것도 배제하지 않고 있음을 시사한 바 있다.

앞서 일본 항공자위대는 북한이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북극성-3형'을 시험 발사한 지 1주일만인 지난 9일에는 도쿄 도내에서 패트리엇 미사일 전개 훈련을 하기도 했다.

일본이 자위대나 주일미군 시설 밖에서 패트리엇 미사일 전개 훈련을 한 것은 2013년 이후 4번째로, 교도통신은 이 훈련에 대해 북한의 반복된 미사일 발사로 인한 국민 불안을 해소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北 ICBM 발사 위협하자 日 1년3개월만에 방위성에 패트리엇 배치(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