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바가 1976년 이후 43년 만에 국가원수로서 대통령직을 부활시켰다.

쿠바 국회인 전국인민권력회의는 10일(현지시간) 미겔 디아스카넬 국가평의회 의장을 대통령으로 선출했다고 쿠바 일간지 그란마가 보도했다. 디아스카넬 대통령의 임기는 2023년까지다.

쿠바는 1976년 오스발도 도르티코스 토라도 전 대통령을 마지막으로 대통령과 총리직을 없앴다. 대신 국가평의회 의장이 국가수반 역할을 했다. 피델 카스트로가 31년간 국가평의회 의장으로 쿠바를 이끌었고, 2008년부터 10년간 동생 라울 카스트로가 뒤를 이었다. 디아스카넬은 지난해 4월 라울 카스트로에 이어 국가평의회 의장이 됐다. 다만 라울 카스트로는 공산당 총서기직을 유지하며 사실상 1인자 역할을 하고 있다.

쿠바는 지난 4월 개헌을 통해 효율적인 통치를 위해 대통령과 총리직을 다시 두기로 했다. 디아스카넬 대통령은 앞으로 3개월 안으로 내각을 책임질 국무총리를 임명하게 된다. 이날 국회는 디아스카넬을 대신할 새 국가평의회 의장으로 에스테반 라소를 선출했다.

국가평의회 의원은 종전 31명에서 21명으로 줄었다. 1959년 쿠바혁명 당시 주역들이 국가평의회에서 대거 물러나며 쿠바 정계의 세대교체를 가속화했다고 외신들은 보도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