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회사측 "미사일 2기가 저장 탱크 겨냥"

사우디아라비아 제다 항에서 멀지 않은 곳에 있던 이란 유조선 시노파호에서 폭발로 저장 탱크 2개가 크게 훼손됐다고 AP, AFP통신 등이 현지 매체를 인용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란 국영방송은 폭발로 저장 설비가 파괴되면서 원유가 홍해로 유출됐지만, 부상자는 없고 통제 가능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 배는 이란 국영 석유회사(NIOC) 소유 선박으로 알려졌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회사 측은 웹사이트를 통해 원유 저장 탱크를 겨냥한 미사일 2기가 폭발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중동 해역을 관할하는 미 해군 5함대는 AP통신에 사고와 관련해서 구체적인 답변을 하지 않았다.

사우디 항구 인근에 있던 이란 유조선서 폭발 사고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