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CEO "홍콩시위대 쓰던 앱 퇴출, 믿을 만한 정보로 결정"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10일(현지시간) 홍콩 시위대가 경찰의 움직임을 추적하는 데 사용해온 앱을 앱스토어에서 내리기로 한 결정을 변호했다고 로이터·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쿡 CEO는 이날 애플 직원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실시간 지도 앱 'HK맵.라이브'에 담긴 경찰 검문소의 위치나 주요 시위 장소 등의 정보는 그 자체로 무해하다고 말했다.

그는 "기술이 좋은 쪽으로도, 나쁜 쪽으로도 쓰일 수 있다는 것은 비밀이 아니다.

이번 사례도 다르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앱 삭제 결정이 홍콩 사이버보안·기술 범죄국과 홍콩의 애플 사용자 양쪽으로부터 얻은 믿을 만한 정보를 바탕으로 내려진 것이라고 밝혔다.

이 앱이 개별 경찰관들을 폭력의 표적으로 삼고, 경찰이 없는 지역의 사람이나 건물을 희생양으로 삼는 데 악의적으로 이용됐다는 것이다.

쿡 CEO는 "이런 쓰임새 때문에 이 앱은 홍콩의 법을 위반했다"며 "이와 마찬가지로 광범위한 악용은 우리의 앱스토어 가이드라인을 명백히 위반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 사안의 경우 우리는 철저하게 검토했고 이번 결정이 우리 이용자들을 가장 잘 보호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애플은 전날 자사 앱스토어에서 'HK맵.라이브'를 퇴출했다.

이는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8일 애플이 시위자들을 호위하고 있다며 맹비난한 뒤 내려진 조치였다.

앱 제작사 측은 이 앱에 대한 퇴출이 "홍콩에서 자유와 인권을 억압하려는 명백한 정치적 결정"이라고 반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