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라드커 아일랜드 총리 "이달 말 이전 합의 가능"
英 바클리-EU 바르니에, 내일 다시 협상 테이블로
英-아일랜드 총리 브렉시트 논의…"합의가 모두에 이익"

영국과 유럽연합(EU) 간 브렉시트(Brexit)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지자 10일(현지시간) 영국과 아일랜드 총리가 만나 돌파구 마련을 모색했다.

AFP 통신에 따르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리오 버라드커 아일랜드 총리는 이날 잉글랜드 북부 '손턴 매너 호텔'에서 회동했다.

양측은 브렉시트 협상의 가장 큰 쟁점인 아일랜드와 북아일랜드 국경의 당사자다.

존슨 총리는 EU 회원국인 아일랜드와 영국 영토인 북아일랜드 간 국경에서 '하드 보더'(국경 통과 시 통행·통관 절차를 엄격히 적용하는 것)를 피하기 위한 이른바 '안전장치'(backstop)를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여왔다.

이에 '안전장치'를 폐기하는 대신, '4년간 두 개의 국경'을 뼈대로 하는 대안을 지난 2일 EU에 제시했다.

이에 따르면 2020년 말까지인 브렉시트 전환(이행)기간 종료 후에 북아일랜드는 영국 본토와 함께 EU 관세동맹에서는 탈퇴하되, 2025년까지 농식품 및 상품과 관련해서는 EU 단일시장의 규제를 적용받는다.

이후 북아일랜드 자치정부 및 의회에 거부권을 부여, EU 규제를 계속 적용할지 여부를 결정하도록 했다.

EU는 그러나 북아일랜드는 계속 EU 관세동맹에 남아야 하며, EU 단일시장의 규제를 계속 적용받을지에 대한 거부권을 주는 방안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반발하고 있다.

양국 정부는 이날 만남 후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양국 총리가 구체적이고 건설적인 논의를 했다"면서 "양측 다 합의가 모두의 이익에 부합하며, 이같은 합의에 이르는 경로가 가능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날 논의는 영국의 제안 중에서 EU가 반발하고 있는 세관 및 동의(거부권) 문제에 집중됐다고 전했다.

북아일랜드를 포함한 양자 관계를 강화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가 이뤄졌다.

성명은 "양국 정상은 이날 논의사항을 추가로 검토하기로 했으며, 양측 관계자들이 이에 대해 계속 집중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버라드커 총리는 이날 논의사항을 EU의 브렉시트 협상팀에 전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스티븐 바클리 영국 브렉시트부 장관은 오는 11일 미셸 바르니에 EU 브렉시트 협상 수석대표를 만나 협상을 이어간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날 만남 후 버라드커 총리는 "존슨 총리와 매우 좋은, 매우 긍정적이고 유망한 만남을 가졌다"면서 "수주 내에 합의에 이르는 경로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버라드커 총리는 "이달 말 이전에 합의에 이르러 영국이 질서 있는 방식으로 EU를 떠나는 것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면서 "그러나 일이 완료되기 전에 내가 통제할 수 없는 실수가 있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일부 아일랜드 언론은 세관 이슈와 관련해 영국 측 입장에 중대한 변화가 있었다고 보도했다.

다만 구체적인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