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서 8곳 폐점 10곳 신설…일본外 매장은 한국이 중국 이어 두번째로 많아
야나이 회장 "(냉각된 상태가) 계속되는 일은 없다"…한국 사업계획 유지 방침
유니클로 한국 실적 급락…패스트리테일링 "불매운동 등 영향"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확산해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일본 의류업체 패스트리테일링의 한국 사업 실적이 현저히 악화한 것으로 파악됐다.

패스트리테일링은 2019 회계연도(2018년 9월∼2019년 9월)에 한국 사업에서 수익이 감소했다고 10일 발표했다.

패스트리테일링의 발표에 의하면 2019 회계연도 전기(2018년 9월∼2019년 2월)에는 한국에서 수익이 증가했으나 후기(2019년 3월∼8월)에는 봄 의류 판매 부진과 7∼8월 불매 운동의 영향으로 매출이 큰 폭으로 떨어졌으며 수익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한국에서는 올해 9월부터 내년 8월까지 1년 동안에도 수익이 대폭 감소할 것이라고 패스트리테일링은 전망했다.

유니클로 한국 실적 급락…패스트리테일링 "불매운동 등 영향"

패스트리테일링이 공개한 결산 참고 자료를 보면 작년 8월 말에 한국에는 유니클로 점포가 186개 있었는데 올해 8월 말까지 1년 사이에 10곳이 새로 문을 열고 8곳이 폐점했다.

1년 사이에 점포 2곳이 순증했다.

이 업체가 약 1년 전에 공개한 사업 예상 자료를 보면 한국에 점포를 7개 늘리는 계획만 있고 폐점 계획은 없었다.

새로 문을 연 점포가 애초 계획보다 많았으나 예정에 없던 폐점을 한 것은 불매 운동 등의 영향인 것으로 추정된다.

올해 8월 말 기준 일본 외 국가의 유니클로 매장은 한국이 중국(711개)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았다.

일본 내 유니클로 전체 매장(817개, 직영 774개·프랜차이즈 43개)과의 차이는 100여 곳 수준이다.

패스트리테일링은 올해 9월부터 내년 8월 말까지 1년 사이에 한국에 유니클로 점포를 7개 새로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유니클로 한국 실적 급락…패스트리테일링 "불매운동 등 영향"

야나이 다다시(柳井正) 패스트리테일링 회장 겸 사장은 10일 도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한일 관계에 관해 "줄곧 (냉각된 상태가) 계속되는 일은 없다.

낙관적으로 생각하고 싶다"며 한국에서의 사업 계획을 변경하지 않을 뜻을 밝혔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패스트리테일링은 한국 내 매출액 등 수익을 나타내는 지표가 구체적으로 얼마나 줄었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1년 전 2018 회계연도 실적을 발표할 때 한국 사업이 호조를 보였고 매출액이 약 1천400억엔이라고 밝힌 것과는 대비된다.

당시 이 업체는 한국에서의 수익이 약간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으나 불매 운동 등의 영향으로 한국 내 사업은 예상을 크게 벗어났다.

유니클로 한국 실적 급락…패스트리테일링 "불매운동 등 영향"

다만 한국을 비롯한 국외 사업과 일본 사업을 아우른 패스트리테일링의 전체 실적은 역대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연결 재무제표 기준 2019 회계연도 매출액은 2조2천905억엔(약 25조4천724억원)으로 전 회계연도보다 약 7.5% 늘었으며 순이익은 1천625억엔(약 1조8천71억원)으로 5.0% 신장했다.

오카자키 다케시(岡崎健) 패스트리테일링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올해 7월 도쿄에서 열린 결산 설명회에서 한국 내 불매 운동의 영향 등에 관해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가 소비자의 반발이 거세지자 거듭 사과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