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보] 노벨문학상 한트케·토카르추크…올해·작년 수상자 동시선정

올해와 작년 노벨문학상의 영예는 오스트리아의 페터 한트케와 폴란드의 올가 토카르쿠츠에게 각각 돌아갔다.

스웨덴 한림원은 2019년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한트케를 선정했다고 10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시상을 건너 뛴 작년도 수상자는 토카르추크로 선정됐다.

한림원은 지난해 심사위원이 '미투'(#Me too·나도 피해자다) 논란에 연루돼 작년에 노벨문학상을 시상하지 않았으며, 올해 한꺼번에 2년치 수상자를 선정했다.

수상자는 총상금 900만크로나(약 10억9천만원)와 함께 노벨상 메달과 증서를 받는다.

시상식은 노벨의 기일인 12월 10일에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