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사우스웨일스 북부지역…야생 코알라 서식지도 위험

지난 8일부터 호주 뉴사우스웨일스(NSW)주 북부에서 맹위를 떨치고 있는 대형 산불로 노부부가 사망하는 등 피해 규모가 커지고 있다고 10일 호주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가 전했다.

호주 대형 산불로 노부부 사망…가뭄·강풍으로 피해 커져

NSW주 경찰은 9일 밤 쿵바 데드맨 크릭 로드에 있는 집에서 산불로 숨진 것으로 보이는 77세 남자와 69세 여자의 시신이 발견됐다고 확인했다.

이 산불은 지난달 8일 쿵바에서 북서쪽으로 50km 떨어진 드레이크의 롱 굴리 로드에서 번갯불에 의해 발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산불이 건조한 강풍을 타고 클래런스 강을 넘어 단숨에 데드맨 크릭 로드 집을 덮친 것으로 보인다.

세인 피츠시몬스 NSW주 산불방재청장은 "이들 부부의 죽음은 비극이 아닐 수 없다"면서 "이번 산불이 얼마나 위험하고 파괴적인가를 그대로 드러내는 끔찍한 사례"라고 밝혔다.

오랜 가뭄으로 메마른 NSW주 북부 40만 헥타르(ha) 이상이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한 산불의 영향권에 있으며, 특히 레프빌과 에윙가 지역의 피해가 심각한 상황이다.

NSW주 산불방재청에 따르면, 현재까지 가옥 29채와 레프빌 타운홀을 포함 73개 건물이 불에 탔고 피해 규모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산림보존 단체인 북동산림연합(NEFA)은 이번 산불로 야생 코알라 생태계가 훼손될까 우려하기도 했다.

달리안 퓨 NEFA 대변인은 "산불 지역은 코알라 밀집 서식지 중 하나"라면서 "코알라 700마리 정도가 산불에 의해 죽거나 상처를 입은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불에 취약한 코알라를 보호하기 위한 긴급 구조활동을 요청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