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켈 ‘총기 난사’ 희생자 추모

유대교 최대 기념일인 ‘대속죄일(욤 키푸르)’인 9일(현지시간) 독일 작센안할트주 할레에서 20대 남성이 유대교회당 앞에서 총기를 난사해 2명이 사망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운데)는 이날 베를린의 유대교회당에서 열린 희생자 추모식에 참석했다.

AFP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