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 이슬람권, '시리아 공격' 터키 한목소리 규탄

사우디아라비아를 위시한 중동의 주류 이슬람권과 이란이 시리아 북부의 쿠르드족을 공격한 터키 정부를 강력하게 규탄했다.

사우디 외무부는 9일 낸 성명에서 "사우디는 터키의 시리아 북부 공격을 우려하며 이를 중동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는 행위로 간주한다"라며 "형제와 같은 시리아 국민의 안전과 시리아의 주권, 영토 보존을 보장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터키가 이번 공격의 맥락을 어떤 식으로 짜 맞추든 시리아에 대한 침략행위는 중동의 안보와 안정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며 "특히 ISIS(이슬람국가의 옛 이름)를 소탕하는 국제적 노력을 침해하는 일이다"라고 비판했다.

아랍에미리트(UAE) 외무부도 이날 "터키의 시리아 침략은 아랍 형제국의 주권에 대한 위험하고 용인할 수 없는 침범 행위며 국제법에 어긋난다"며 "강력하게 규탄한다"라고 밝혔다.

바레인과 이집트도 같은 내용의 성명을 외무부 명의로 발표했다.

아랍연맹은 이번 공격과 관련, 12일 회원국 외무장관이 모이는 긴급회의를 열 예정이다.

아랍권보다는 상대적으로 터키와 우호적인 이란도 터키 정부에 자제력을 발휘해 무력 사태를 피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9일 "터키 남부와 시리아 북부의 안보를 보장하는 유일한 방법은 시리아 정부군이 그곳에 주둔하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이란군은 이날 터키 국경과 가까운 서북부 국경지대에서 긴급 지상군 훈련을 해 경계 태세를 높였다.

다만, 사우디 등 주류 수니 아랍권이 단교했을 때 터키의 지지를 받은 카타르는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았다.

터키 정부는 주변국의 만류에도 9일 쿠르드족이 통제하는 시리아 북동부 국경도시를 공습·포격하며 지상 작전을 강행했다.

시리아 내 쿠르드족은 민병대를 조직해 미군의 지원 아래 시리아 내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격퇴전에 참전, 1만1천여명이 희생하면서 전공을 세웠다.

이들을 지원한 미국은 이번 터키의 군사 행동을 적극적으로 저지하지 않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