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윤발, 과거 8100억원 기부한 사연
"돈은 영원히 가질 수 없어"
주윤발/사진=MBC

주윤발/사진=MBC

홍콩 배우 주윤발이 검은색 마스크를 쓰고 홍콩 시위 현장에서 나타나 이목을 끌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주윤발이 8100억을 기부한 사연도 회자되고 있다.

지난해 12월 19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사회에 8100억 기부해 화제가 됐던 주윤발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앞서 홍콩의 한 매체는 주윤발이 자신의 전 재산 8100억을 사회에 기부한다고 보도했다.

실화탐사대 제작진을 만난 주윤발은 기부한 것에 대해 "아내는 완전히 찬성했다. 돈이 영원히 가질 수는 없는 것"이라며 "어느 날 세상을 떠나고 나면 여전히 다른 누군가가 쓰게 남길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나아가 "지금 돈을 은행에 들고 가서 넣어둔다고 해도 죽고 나면 그 돈을 가져갈 수 없다"며 "당신이 떠나고 나면 그 돈을 누구에게 줄 것인지 생각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더불어 "(자신이 기부한 돈이) 의미 있는 단체, 그 돈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전해진다면 참 좋을 것 같다"고 밝혔다.

영화 '영웅본색’ 등으로 1980년대 홍콩 누아르 시대를 이끈 주윤발은 과거 한 인터뷰에서 “한 달 용돈으로 800홍콩달러(약 12만원)를 쓰고, 교통수단으로 버스를 이용한다”고 할 정도로 검소한 생활을 한다. 기부에 대해서는 “그 돈은 내가 잠시 보관하고 있는 것일 뿐”이라며 “내 꿈은 행복해지는 것이고 보통 사람이 되는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10일 SNS와 홍콩 현지 매체 보도에 따르면 검은색 복장의 주윤발이 휴대전화로 한 아주머니와 사진을 찍는 장면이 포착됐다.

사진 속 주윤발은 검은색 옷과 모자, 마스크 등을 착용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주윤발은 지난 4일 홍콩 거리시위에 나섰다가 팬의 요청을 받고 함께 사진을 찍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