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르도안 "시리아 북부서 '평화의 샘' 작전 개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터키군과 시리아국가군(SNA)이 시리아 북부에서 '평화의 샘' 작전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터키의 목표는 지역 평화와 안정을 위해 남부 국경의 테러 통로를 제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