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관광비자 개시 열흘 만에 2만4000건 발급

사우디아라비아 외무부는 지난달 28일(현지시간) 관광비자를 처음으로 발급한 이래 열흘간 2만4천건이 승인됐다고 8일(현지시간) 밝혔다.

사우디 정부는 석유 의존도를 줄여 산업 구조를 다변화하기 위해 관광 분야를 육성하려고 한국, 미국, 중국 등 49개국을 대상으로 관광비자를 발급하기 시작했다.

초기 열흘이긴 하지만 이 추세대로라면 산술적으로는 연간 87만6천명의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할 수 있다.

사우디는 2030년까지 내국인을 포함해 연간 1억명의 관광 수요를 발생시킨다는 목표를 세웠다.

사우디는 외국인 관광객을 위해 남성 보호자 없이도 여성 혼자 관광할 수 있고, 여성 관광객이 어깨와 무릎을 가리면 아바야(목부터 발목까지 가리는 검은 색 통옷)를 입지 않아도 되도록 하는 등 사회적 관습을 다소 완화했다.

사우디 관광비자는 인터넷(https://www.visitsaudi.com)에서 받거나, 사우디 내 공항에 도착해 방문비자를 신청하면 된다.

비자 발급 수수료는 80달러 정도로, 한 번 입국하면 90일간 사우디에 머무를 수 있다.

무슬림은 관광비자로 움라(비정기 메카 성지순례)도 행할 수 있지만, 무슬림이 아니면 이슬람 성지인 메카와 메디나 방문은 할 수 없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