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르드 엄청난 돈과 장비 지급받아…美, 끝없는 전쟁서 벗어날 때"
"美이익 되는 곳서 싸울것"…'세계경찰론 폐기·고립주의' 환기하며 정당성 주장
트럼프, 시리아철군 비난 일자 터키에 "도넘으면 경제 완전파괴"(종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터키와 접한 시리아 북동부 국경에 주둔해온 미군을 철수하겠다는 결정과 관련, 끝없는 전쟁에서 벗어나 미군을 데려와야 할 때라며 철군의 정당성을 거듭 주장했다.

그러면서 시리아 북동부 군사작전 개시를 예고한 터키를 향해 도를 넘는 행위를 한다면 터키의 경제를 망가뜨리겠다며 엄포를 놨다.

시리아 북동부에서 발을 빼겠다면서 '더이상 세계의 경찰 역할을 하지 않겠다'는 지난 대선 당시의 '고립주의' 약속을 재천명했으나, 이에 대해 여당인 공화당조차 반발하는 등 후폭풍에 직면하자 진화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계정에 글을 올려 "쿠르드족은 우리와 함께 싸웠지만, 그렇게 하기 위해 엄청난 양의 돈과 장비를 지급받았다.

그들은 수십 년 동안 터키와 싸우고 있다"며 "나는 거의 3년 동안 이 싸움을 막았지만, 이제 이들 말도 안 되는 끝없는 전쟁에서 벗어나 우리 군인들을 집으로 데려올 때"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우리의 이익이 되는 곳에서 싸울 것이며 오직 이기기 위해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로이터는 이날 트윗과 관련, "트럼프는 지원에 비용이 너무 많이 든다면서 수년에 걸친 IS와의 전쟁에서 미군과 함께 싸운 쿠르드족 전사들을 포기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른 트윗에서 "우리는 대부분 유럽에서 온 수천 명의 ISIS 전사들을 생포하는 등 ISIS를 신속히 100% 물리쳤다"며 "하지만 유럽은 그들이 돌아오기를 원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들은 미국이 언제나 그렇듯이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와 무역, 모든 것에 대해 항상 '호구'라고 생각하며 '노'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추가로 올린 트위터 글을 통해 "나는 우리의 위대한 군이 심지어 미국을 좋아하지도 않는 사람들의 이익을 위해 경찰 노릇을 하는 터무니 없는 끝없는 전쟁들에서 빠져나오겠다는 것을 토대로 당선됐다"며 이번 철수 결정도 대선 공약임을 환기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이번 조치를 가장 반기지 않을 나라들로 러시아와 중국을 꼽은 뒤 "그들(러시아와 중국)은 우리가 수렁에 빠져서 막대한 돈을 쓰는 걸 보는 걸 좋아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내가 집권했을 때 우리의 군은 완전히 고갈된 상태였다.

지금은 그 어느 때보다 강하다"며 "끝이 없고 터무니없는 전쟁들이 종식되고 있다! 우리는 큰 그림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군은 언제든 돌아가 폭파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터키를 겨냥, "내가 전에도 강력하게 말해온 것을 다시 한번 되풀이하자면 나의 위대하고 비길 데 없는 지혜에 근거해 터키가 도를 넘는 것으로 간주된다면 나는 터키의 경제를 완전하게 파괴하고 말살시킬 것(나는 전에도 그랬다!)"이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완전한 파괴와 말살'에 대해 구체적으로 부연하지는 않았으나 제재 등을 염두에 뒀을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발언을 두고 의회 전문 매체 더 힐은 이번 철군 결정이 쿠르드 동맹을 대량 학살 가능성에 노출시키는 것이라는 여야 정치권의 비난이 잇따르자 이를 진화하기 위한 차원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터키가 유럽 및 다른 나라들과 함께 생포된 IS 전사 및 그 가족들을 맡아야 한다며 "미국은 ISIS 칼리프 100% 생포를 포함, 누가 기대했던 그 이상으로 더 많은 걸 했다"면서 "이제 엄청나게 잘 사는 역내 다른 나라들이 그들의 영토를 보호할 때이다.

미국은 위대하다!"고 말했다.

앞서 백악관은 전날 "터키가 오래 준비한 시리아 북부 군사작전을 추진할 것"이라며 "미군은 그 작전에 지원도 개입도 안 할 것이며, 인접 지역에 남아있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