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EEZ 퇴거경고 중 北선박, 고의충돌"…다른 北선박에 구조선원 인계

동해의 황금어장으로 불리는 대화퇴(大和堆)에서 북한 어선과 일본 정부의 어업단속선이 충돌했다.

일본 해상보안청과 수산청에 따르면 7일 오전 9시 7분께 이시카와(石川)현 노토(能登)반도에서 북서쪽으로 350㎞ 떨어진 먼바다에서 수산청 어업 단속선 '오쿠니'(大國)와 북한 어선이 충돌했다.
北어선, 동해서 日단속선과 충돌 후 침몰…60여명 전원구조

충돌 후 침수가 시작된 북한 어선의 승선원은 바다에 뛰어들었고, 이 어선은 충돌 20여분 후인 오전 9시 30분께 물속으로 가라앉았다.

NHK 방송은 북측 승선원 약 60명이 전원 구조됐다고 전했다.

일본 수산청은 침몰한 북한 선박은 오징어잡이 어선으로, 대화퇴 주변에서 불법조업을 하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수산청 발표에 따르면 어업단속선이 북한 어선을 향해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퇴거를 요구하던 중 충돌이 일어났다.

이와 관련, 구와하라 사토시(桑原智) 일본 수산청 자원관리부 어업단속과장은 "북한 어선에 EEZ에서 나가라고 방수총 등으로 경고하던 중이었다"고 설명했다.

산케이신문은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방수(물대포 쏘기) 개시 3분 만에 북측 어선이 단속선을 들이받은 것이라며 충돌로 크게 파손된 어선이 완전히 침몰했다고 전했다.

일본 단속선은 자력으로 항해가 가능한 상태에서 해상보안청 순시선과 함께 북한 선원 구조 작업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구조된 북한 선원은 주변에 있던 여러 척의 북측 선박에 인계됐다.

사고 발생 후 일본 정부는 총리 관저의 위기관리센터에 정보연락실을 설치해 대응에 나섰다.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는 "인명을 우선해 대응하라고 지시했다"고 아사히신문은 전했다.
北어선, 동해서 日단속선과 충돌 후 침몰…60여명 전원구조

해상보안청 등 일본 당국은 이날 오후 구조한 북한 선원을 북측 선박에 넘긴 뒤 구조·수색 작업을 종료했다.

사고가 난 해역은 황금어장으로 알려진 한반도와 일본 사이의 동해 대화퇴 어장으로 북한 어선들이 자주 조업해 온 수역이다.

대화퇴 어장의 대부분은 한일 공동관리 수역에 속한다.

일본은 이 해역이 자국의 EEZ에 들어있다고 주장하지만, 북한 공선(公船)으로 보이는 선박은 지난 8월 23일 일본 수산청 어업단속선과 해상보안청 순시선을 향해 "(북한) 영해에서 즉시 퇴거하라"며 영유권을 주장한 바 있다.

당시 북한 선박은 소총으로 무장한 채 어업단속선에 30m까지 접근했다.

이후 북한 외무성은 9월 17일 당시 상황에 대해 일본 해상보안청 순시선 등 선박들이 북한의 '전속경제수역'(EEZ)에 침입해 몰아냈다며 정정당당한 주권행사라고 밝혔다.
北어선, 동해서 日단속선과 충돌 후 침몰…60여명 전원구조

일본 정부는 대부분이 자국 EEZ에 속하는 대화퇴 어장에서 북한 어선의 조업을 위법으로 규정하고 적극적인 단속에 나서고 있다.

일본 해상보안청에 따르면 단속을 강화한 지난 5월 하순부터 이날까지 총 1천16척의 북한 어선을 상대로 해당 수역에서 퇴거하도록 요구했다.

이 가운데 189척은 퇴거 요구를 무시한 채 조업을 계속해 해상보안청 순시선이 물대포를 동원해 강제로 몰아냈다.

해상보안청은 북한 어선에 대한 퇴거 경고는 지난 5~7월에는 어황이 좋지 않아 작년 동기보다 적었지만 8~9월은 작년 동기 대비 181척 많은 356척에 달했다고 밝혔다.

해상보안청은 작년 한 해 동안에는 대화퇴에서 조업하던 북한어선 5천315척에 퇴거를 요구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이날 오후 임시국회에 출석해 "이번 사건의 상세한 내용을 철저히 조사하겠다"면서 일본의 EEZ에서 외국 선박의 불법조업을 막는 일에 의연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