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집권 시도로 쌓인 부정적 여론, 산불 부실 대처로 악화
20일 대선 앞두고 여론조사 선두 지키지만 당선 장담 힘들어
4선 노리는 볼리비아 모랄레스, 산불에 악화한 민심 넘어설까

2006년 볼리비아 최초의 원주민 대통령으로 취임한 에보 모랄레스는 헌법의 '연임 제한' 걸림돌을 몇 차례나 뛰어넘어 14년 가까이 권력을 지켰다.

그러나 오는 20일(현지시간) 대선에서 4선에 성공하기 위해서 그는 헌법보다 더 큰 걸림돌을 넘어야 한다.

바로 산불 확산 속에 악화한 민심이다.

볼리비아 최대 도시인 산타크루스에서는 에보 모랄레스 대통령을 규탄하는 대규모 시위가 벌어졌다.

로이터는 집회 참석 인원이 35만 명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시위대는 모랄레스 대통령이 산불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 것을 비판하며 오는 20일 대통령 선거에서 모랄레스 대통령을 심판하자고 주장했다.

볼리비아에선 올해 산불이 끊이지 않으며 삼림 등 국토 수만㎢가 잿더미가 됐다.

야권과 환경단체 등은 모랄레스 정부가 농업 면적을 늘리기 위해 무분별하게 화전을 허용한 것이 산불을 부추겼다고 비난했다.

환경단체들은 정부가 산불을 국가재난사태로 선포해 국제사회의 지원을 더 용이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모랄레스 대통령은 주권 침해 우려를 들며 머뭇거렸다.

그러는 사이 산불 면적은 확산하고 인명 피해도 잇따르면서 모랄레스 대통령에 대한 비판 여론은 거세졌다.

모랄레스 대통령이 장난감 물총을 들고 불을 끄는 합성 사진 등 풍자 이미지들도 만들어졌다.

특히 젊은 유권자들 사이에서 반(反) 모랄레스 정서가 두드러진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잇단 정부의 부패 스캔들과 더불어 모랄레스 대통령의 계속된 장기집권 시도도 부정적인 여론에 영향을 미쳤다.

4선 노리는 볼리비아 모랄레스, 산불에 악화한 민심 넘어설까

좌파 성향의 모랄레스 대통령은 집권 이듬해인 2007년 개헌을 통해 대통령의 연임을 가능하게 했고 2009년 대선에 출마해 다시 당선됐다.

바뀐 헌법에서도 연임은 한 차례만 가능했지만 모랄레스 대통령은 개헌 이후의 임기만 따져야 한다는 헌법재판소의 해석을 끌어내며 2014년 대선에도 출마했다.

올해 대선을 앞두고는 여당인 사회주의운동(MAS)을 통해 대통령의 3선 연임 제한 규정이 위헌이라고 헌법소원을 제기했고 헌법재판소가 이를 받아들이며 네 번째 임기에도 도전하게 된 것이다.

출마 걸림돌은 제거했지만 네 번째 당선까지 가는 길은 순탄치 않아 보인다.

변화를 향한 요구와 산불 대처에 대한 질책이 겹치면서 모랄레스 대통령의 여론조사 지지율은 대체로 30%대다.

야당 후보인 카를로스 메사 전 대통령이 바짝 추격 중이다.

처음 당선된 2005년 대선을 비롯해 모랄레스 대통령은 세 차례의 대선에서 모두 압도적인 승리를 거뒀다.

1차 투표에서 과반을 득표해 한 번도 결선에 가지 않았다.

그러나 올해 선거에서는 1차 투표에서 당선을 확정하지 못할 가능성이 커졌고, 결선에서 야권 표가 결집하면 더 불리한 상황이 될 수 있다.

정치 분석가 프랑클린 파레하는 AP에 "이번 선거는 2005년 이후 모랄레스 대통령의 패배가 통계적으로 가능한 첫 선거"라며 "야권이 결집하면 패배 가능성은 더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