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 시행 이후 격렬한 시위 지속
경찰 실탄 맞은 부상자 또 나와
홍콩 정부가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일명 송환법) 반대로 촉발된 시위 확산을 막기 위해 시위대의 마스크 착용을 금지하는 ‘복면금지법’을 지난 5일 0시부터 시행하자 홍콩에서 사흘째 격렬한 시위가 이어졌다. 시위대는 중국계 은행과 상점을 집중 공격했다.

6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에 따르면 홍콩 정부가 복면금지법 시행을 발표한 지난 4일부터 이날까지 수천 명의 시민들이 홍콩 전역에서 정부 타도를 외치며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복면금지법을 조롱하는 듯 ‘아이언맨’부터 ‘스크림’ 가면까지 각양각색의 복면을 착용했다.

시위대는 툰먼과 성수이, 틴수이와이 등 곳곳에서 중국계 은행과 상점을 공격했다. 중국은행, 중국건설은행, 중신은행 등의 지점에 들어가 유리창과 현금자동입출금기(ATM), 폐쇄회로TV(CCTV) 등을 부수고 중국 정부를 비난하는 낙서를 남겼다. 중국 이동통신사 차이나모바일 대리점을 비롯해 중국계 기업이거나 중국인이 소유한 것으로 알려진 마트, 제과점, 식당, 약국 등도 훼손했다.

지난 4일 오후 9시께는 시위에 참여한 14세 소년이 위안랑 지역에서 경찰이 쏜 실탄에 다리를 맞아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홍콩 시위에서 경찰에 의한 실탄 부상자가 나온 것은 지난 1일 18세 고교생에 이어 두 번째다.

수만 명이 거리로 나섰던 지난 주말보다 참가자 수는 줄었지만 임시정부 수립 주장까지 나오는 등 시위 분위기는 갈수록 격앙되고 있다. 하지만 홍콩 정부는 강경 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시위대를 “홍콩을 마비시킨 폭도들”이라고 맹비난하면서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홍콩 경찰은 부상을 입은 14세 소년을 폭동 혐의로 기소했다.

베이징=강동균 특파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