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정부 복면 금지법 시행…차이잉원 대만 총통 비판
홍콩 정부 복면 금지법 시행…차이잉원 대만 총통 비판(사진=AP)

홍콩 정부 복면 금지법 시행…차이잉원 대만 총통 비판(사진=AP)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은 홍콩 정부가 홍콩 시민들의 시위 확산을 막기 위해 시위대의 마스크 착용을 금지하는 내용의 '복면금지법'을 시행하기로 한 데 대해 "자유에 대한 추가적인 억압은 더 큰 충돌을 낳을 수 있다"고 비판했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보도에 따르면 차이 총통은 4일 총통부 명의의 성명을 통해 "홍콩 당국의 최우선 과제는 홍콩 시민의 자유를 추가로 제한하는 것이 아니라, 홍콩의 대중과 진실한 대화를 하고, 홍콩 시민의 자유와 민주주의 열망에 대해 구체적인 응답을 하는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야당인 중국국민당(국민당)의 대선후보인 한궈위(韓國瑜) 가오슝(高雄) 시장도 복면금지법이 홍콩 시위의 해결책이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홍콩 정부에 대해 언론과 집회의 자유를 존중할 것을 촉구했다.

대만의 중국 관련 기관인 대륙위원회는 대만 국민에 대해 홍콩 방문 시 주의를 할 것을 당부했다.

대륙위원회는 또 성명에서 홍콩 정부는 대결을 악화시킬 수 있는 조치들을 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홍콩의 행정 수반인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은 4일 행정회의를 마친 후 기자회견을 열어 5일 0시부터 복면금지법을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복면금지법은 공공 집회나 시위 때 마스크, 가면 등의 착용을 금지하는 법으로, 미국, 캐나다, 독일, 프랑스 등 미국과 유럽의 15개 국가에서 시행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