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노동부는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21만9천건으로 전주보다 4천건 증가했다고 3일(현지시간) 밝혔다.

3주 연속 증가세를 나타냈으며 블룸버그 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21만5천건)를 웃돌았다.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늘었다는 것은 그만큼 고용 사정이 나빠졌다는 의미다.

다만 전반적으로는 약 50년 만의 최저치 부근에 머물고 있다.

4주 평균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21만2천500건으로 전주와 거의 변화가 없었다.

미 노동부는 2주 전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를 당초 21만3천건에서 21만5천건으로 수정했다.
美 지난주 실업수당 21만9000건…4000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