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민주당 대선주자 샌더스
동맥 시술로 선거운동 중단
워런 대세론 우려 다우 급락
미국 민주당의 대선후보 경쟁에서 ‘좌파’로 꼽히는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70·매사추세츠)이 급부상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스캔들’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주춤한 가운데 같은 진보 진영의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78·버몬트)마저 건강 이상을 겪고 있어서다. 거대 기술기업 해체, 강력한 은행 규제 등을 주장해온 워런 의원 부상에 월가는 비상이 걸렸다.

샌더스 의원 대선본부는 2일(현지시간) 샌더스 의원이 동맥 혈관폐색으로 스텐트 두 개를 삽입하는 시술을 받았다며 선거운동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78세인 샌더스 의원은 지난 1일 네바다주 유세 도중 이상을 느껴 병원으로 향했다.

샌더스 의원은 이날 트위터에 “기분이 좋아졌다. 훌륭한 의술의 혜택을 받고 있다”고 올렸다. 그는 오는 15일 민주당 대선 토론 참가 여부가 불투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AP통신은 이번 일이 민주당 주자 중 최고령인 샌더스 의원에 대한 건강 논란을 다시 부를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2016년 경선 때도 건강 문제로 타격을 입었다.

이날 뉴욕증시에선 샌더스 의원의 건강 소식이 알려진 뒤 다우지수 하락폭이 커졌다. 투자자들이 샌더스 의원 지지표가 워런 의원에게 쏠릴 것을 우려한 탓으로 분석됐다. 다우지수는 결국 494.42포인트(1.86%) 급락한 26,078.62에 마감됐다. UBS의 아트 캐신 이사는 월스트리트저널과의 인터뷰에서 “워런 의원은 은행과 월스트리트를 오랫동안 비난해왔다”며 “이날 다우지수 하락분의 200~300포인트가량은 샌더스 효과”라고 말했다.

워런 의원은 최근 여론조사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을 추월해 선두로 떠오른 상태다. 리얼클리어폴리틱스에 따르면 이날 워런의 민주당 경선 승리 가능성은 49%로 급등했다.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 출신인 워런 의원은 △거대 기술기업 해체 △부유세 2~3% 부과 △주립대 등록금 면제 및 학자금 대출 변제 △건강보험 공공화 △노조의 기업 이사회 40% 선출 등 급진 정책을 내놓고 있다.

뉴욕=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