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우크라이나 의혹'에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관여돼 있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이 의혹은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탄핵조사를 촉발했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의 30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지난 7월25일 통화를 청취한 인사 가운데 폼페이오 장관도 포함돼 있다,

앞서 미 정보당국 내부고발자는 고발장에서 "10여명의 백악관 당국자가 전화 통화를 들었다.
외국 정상과의 일상적 통화일 거라는 예상 때문에 참석자 제한이 없었다고 한다"고 밝힌 바 있다. 폼페이오 장관이 당시 통화를 직접 들었다는게 확인된 것은 처음으로, 하원 탄핵조사의 파장이 국무부에 한층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의미라고 WSJ은 설명했다.

하원 3개 상임위원회는 지난 27일 폼페이오 장관에게 우크라이나 의혹과 관련해 국무부 자료 제출을 요구하는 소환장을 보낸 상태다.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인 루디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은 지난 24일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나는 국무부가 내게 그렇게 해달라고 요청하기 전까지 우크라이나 당국자와 얘기한 적이 없다. 그러고 나서는 모든 대화를 그들(국무부)에 보고했다"며 '국무부 책임론'을 거론한 바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대북 문제를 비롯해 트럼프 행정부 외교 정책의 사실상 '원톱'으로 인식되고 있으며, 미 언론에서는 캔자스주 상원의원 출마는 물론 차후 대권 도전설까지 거론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