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70주년 행사서 홍콩 달래기
"반드시 조국과 함께 발전할 수 있다"
시진핑 신중국 70주년 행사서 홍콩 언급 / 사진=연합뉴스

시진핑 신중국 70주년 행사서 홍콩 언급 / 사진=연합뉴스

홍콩 시위가 4개월 째에 돌입한 가운데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행사에서 홍콩을 언급했다.

시진핑 주석은 30일 오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신중국 건국 70주년 초대회에서중요 연설을 통해 홍콩과 마카오, 대만 동포에 안부를 전하며 주요 우호국에게도 감사를 전했다.

시진핑은 특히 홍콩에 대해 "우리는 일국양제, 홍콩인에 의한 자치, 고도의 자치, 헌법과 기본법에 의한 업무 처리를 전면적으로 관철해야 한다"라며 "애국심이 넘치는 동포들의 노력으로 홍콩과 마카오는 반드시 조국과 함께 발전 및 진보할 수 있으며 내일은 더 좋을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이는 갈수록 심각해지는 홍콩 사태와 관련해 홍콩이 중국과 함께 번영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해 홍콩인들을 달래려는 의도로 추측된다.

또한 시 주석은 대만에 대해서도 "우리는 '하나의 중국' 원칙을 견지하며 양안과 평화 및 발전을 촉진해 조국의 완전한 통일을 추진할 것"이라면서 "이는 대세며 누구도 막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