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르게 불어나 금융시장 위협
가처분 소득대비 117%…美 추월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대대적인 가계부채 실태 조사에 나선다. 가계부채가 향후 중국 금융시장을 위협하는 주요 리스크가 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선제적 대응에 나선 것으로 분석된다.

30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인민은행은 자체 제작한 홍보 동영상을 통해 10월 중순부터 31개 성·자치구·직할시에 거주하는 3만 가구를 대상으로 구체적인 부채 상황 조사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인민은행은 해당 지역 시중은행을 방문한 고객과의 인터뷰를 통해 가계부채 현황을 파악할 계획이다. 인민은행은 수집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가계부채 실태를 전반적으로 점검하고 거시 경제정책 방향을 설정하는 데 활용할 방침이다.

올해 들어 중국 정부는 온라인 개인 간(P2P) 대출과 주택담보대출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 하지만 중국의 가계부채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중국 국가금융발전연구실(NIFD)에 따르면 올 상반기 중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55.3%로 지난해 말보다 2.1%포인트 상승했다. 중국 정부는 가계부채 비율이 당장 위험한 수준은 아니지만, 미·중 무역전쟁으로 수출과 투자가 둔화하고 있는 상황에서 가계부채가 계속 늘어나면 경제 운용에 상당한 부담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국제결제은행(BIS) 조사에서 중국의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2008년만 해도 17.9%에 불과했다. 하지만 지금과 같은 추세라면 이 비율이 내년엔 61%까지 뛸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의 가처분소득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2008년 42.7%에서 지난해 117.2%로 상승해 이미 미국을 앞질렀다. 미국의 가처분소득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2007년 135%로 정점을 찍은 뒤 작년 101%로 떨어졌다.

베이징=강동균 특파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