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일훈 북한 전 유엔 차석 대사.(사진=연합뉴스)

장일훈 북한 전 유엔 차석 대사.(사진=연합뉴스)

북한의 유엔 관계자들이 유엔 총회가 열리는 뉴욕으로 갈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장일훈 북한 전 유엔 차석대사와 유엔을 담당하는 김창민 북한 외무성 국제기구국 국장은 28일 오전 평양발 고려항공편으로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 도착했다.

장일훈 전 차석대사 등은 무슨 목적으로 왔는지 그리고 어디로 가느냐는 질문에 답하지 않은 채 공항을 빠져나갔다.

이날 공항에서는 북미 북핵 협상의 북측 대표 중의 하나인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의 모습은 목격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북한 유엔 관계자들은 베이징 공항을 경유해 유엔 총회가 열리는 뉴욕으로 갈 것으로 예측된다.

이번 유엔총회에서 북한 김성 유엔 주재 대사가 일반토의 마지막 날인 30일 기조연설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