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이 우크라 가스회사 입사한 2014년 이전인 2010~2012년 시기만 조사"
특검팀 "바이든 조사는 압박받았다는 우크라 전 대통령 고소 있어야 가능"

우크라이나 수사당국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의혹' 사건과 관련,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 아들 헌터 바이든에 대해선 수사하고 있지 않다고 27일(현지시간) 밝혔다.

우크라이나 우니안(UNIAN) 통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국가반부패국'(NABU)은 이날 페이스북 계정에 올린 성명을 통해 "반부패국 수사관들은 2010~2012년 기간의 부리스마 홀딩스(Burisma Holdings) 활동에 대해서만 조사하고 있으며 바이든의 아들 헌터가 이 회사 감사팀 일원이 된 2014년 이후 시기는 조사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NABU는 "빅토르 야누코비치 대통령 시절(2010~2014년) 환경부 직원들이 부리스마 홀딩스가 소유한 여러 기업에 자원 이용 특별허가를 내주는 과정에서 직권을 남용한 혐의를 조사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설명했다.

우크라 수사당국 "바이든 전 美 부통령 아들 수사 대상 아냐"(종합)

특히 "조사관들이 수사하는 시기는 2010~2012년"이라면서 "현재 국제사회의 관심 대상이 된 부리스마 홀딩스 경영진 변화(헌터 바이든의 입사)는 2014년 5월에 일어났다.

따라서 이는 반부패국의 조사 시기가 아니었고 지금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전 미 부통령 아들 헌터가 우크라이나 수사당국의 조사 대상이 된 부리스마 홀딩스에서 근무를 시작한 시기는 2014년 5월부터라 조사 시기(2010~2012년)에 포함되지 않는다는 설명이었다.

NABU는 그러면서 "가능한 범죄 발생 시기에 해당하지 않는 시기의 민간 기업 경영진 활동 조사는 반부패국의 권한에 속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정치적 라이벌이자 내년 미 대선 민주당 유력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흠집을 내기 위해 부리스마 홀딩스에서 일한 그의 아들 헌터에 대한 수사에 착수하도록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압박한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미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7월 25일 젤렌스키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 관련 조사 외압을 행사해 헌법적 의무를 위반하고 권한을 심대하게 남용했다면서 지난 24일 탄핵 조사 개시를 선언한 바 있다.

트럼프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2016년 초 자기 아들이 소속된 부리스마 홀딩스를 수사하던 우크라이나 검찰총장을 해임하지 않으면 10억 달러에 이르는 미국의 대출 보증을 보류하겠다고 우크라이나 측을 위협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조사하라고 젤렌스키를 압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5일 공개된 트럼프와 젤렌스키 대통령 간 통화 녹취록에는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이 젤렌스키 대통령에게 바이든 전 부통령 관련 조사를 요청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드러났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원조 중단을 지렛대로 조사를 요청했다는 이른바 '대가성 의혹'은 명백히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이와 관련 나자르 홀로드미츠키 우크라이나 반부패특검팀 팀장은 이날 자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검찰이 2017년 8월 1일부로 부리스마 홀딩스에 대한 수사를 종결했다고 밝혔다.

종결 이유는 수사에 더 이상 진전이 없었기 때문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홀로드미츠키는 이어 바이든 전 미 부통령이 2016년 당시 페트로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부리스마 홀딩스를 수사하던 우크라이나 검찰총장을 해임하라고 압박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선 포로셴코 전 대통령 본인의 고소가 있어야만 수사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실제로 미국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그런 압박을 가했다면 미국 당국이 진상 조사를 벌여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우크라 수사당국 "바이든 전 美 부통령 아들 수사 대상 아냐"(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