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역사상 가장 분열적이고 부적절한 대통령" 맹비난
클린턴 "'거짓말' 퍼트리는 트럼프 선거전략, 나도 당했었다"
바이든 측 "트럼프의 행동, 대선 패배 두려움에서 기인"

미국 민주당 유력 대선주자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측은 탄핵 조사로 이어진 '우크라이나 의혹'을 촉발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행동이 "대선에 패배할지 모른다는 두려움에서 기인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바이든 대선캠프의 케이트 베딩필드 부본부장은 26일(현지시간) 낸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행동은 "2020년 11월 대선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이 이길 것이라는 그의 깊고, 충분히 입증된 두려움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말했다고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베딩필드 부본부장은 이날 공개된 미 정보당국 내부고발자의 고발장에 적힌 "복수의 미정부 당국자들로부터 미국 대통령이 내년 미국 대선에서 외국의 개입을 요청하는데 그의 대통령직 권한을 사용하고 있다는 정보를 확보했다"는 대목을 인용하기도 했다.

그는 이 고발장이 일반에 공개된 직후 조지프 매과이어 미 국가정보국장(DNI)이 이를 "긴급하고 중요하며 전례가 없는 일"이라고 규정했다는 점도 강조했다.

베딩필드 부본부장은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권한을 남용해 "미국 역사상 가장 분열적이고 부적절한 대통령 중 한 명이 됐다"고 몰아붙였다.
바이든 측 "트럼프의 행동, 대선 패배 두려움에서 기인"

바이든 전 부통령 본인도 이날 캘리포니아에서 열린 대선 자금 모금 행사에서 내부고발자의 고발장을 직접 낭독하며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내부고발 낭독을 마친 뒤 "여러분, 이건 나에 대한 것이 아니다"라며 "우리가 선거에서 눈을 딴 데로 돌려서 우리의 삶에 중요한 이슈들에 집중하지 못하게 하려는 트럼프 대통령의 전략"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지난 대선 맞수였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도 이날 '트럼프 때리기' 에 가세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오는 29일 방영될 미 CBS 방송의 '선데이 모닝' 인터뷰 녹화에서 현재 트럼프 대통령 측이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취하는 전략은 지난 대선에서 자신이 당한 것과 유사하다고 주장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인터뷰에서 "(지난 대선 당시) 나에 대한 가장 터무니없는 거짓말들이 나돌았었다"며 이번 의혹과 관련된 트럼프 대통령의 행위 역시 "바이든에 대해 이런 거짓말을 퍼트리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바이든 측 "트럼프의 행동, 대선 패배 두려움에서 기인"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조사를 촉발한 '우크라이나 의혹'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7월 25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통화 때 바이든 전 부통령과 그의 아들 헌터 바이든의 비리 의혹을 수사하라고 압박했다는 것이 핵심이다.

이달 25일 공개된 통화 녹취록에는 실제 트럼프 대통령이 젤렌스키 대통령에게 바이든 전 부통령 관련 조사를 종용한 내용이 담긴 것으로 드러났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원조 중단을 지렛대로 조사를 요청했다는 이른바 '대가성 의혹'은 명백히 드러나지 않은 상태이다.

다만 이번 파문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는 것은 바이든 전 부통령 입장에서도 썩 유리하지만은 않은 상황이다.

자칫 자신 및 아들과 관련된 의혹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대선 가도에서 역풍을 맞을 수도 있어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