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통제로 페소화 가치 요동
공식·비공식 환율 격차 15%로
아르헨티나 외환시장이 얼어붙고 있다. 채무불이행(디폴트) 위기에 몰린 아르헨티나 정부가 기업과 개인의 외화 거래를 통제하면서 페소화 환율이 요동치고 있는 탓이다.

25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정부의 외화 통제 이후 공식 환율과 비공식 환율의 격차는 크게 벌어지고 있다.

신흥시장의 경제 동향을 분석하는 이머징마켓트레이더연합(EMTA)은 이날 “역외차액결제선물환(NDF) 시장에서 아르헨티나 페소화의 공식 환율과 비공식 환율 격차가 15%까지 벌어졌다”고 경고했다.

NDF 시장은 만기에 서로 약정한 통화 총액을 모두 지급하지 않고, 시장 환율에 따라 차액만 달러화로 정산하는 게 특징이다. 계약 총액으로 결제하는 일반 선물환거래에 비해 결제 비용이 적어 자금조달 위험을 줄일 수 있기 때문에 외국인 투자자 등이 선호한다.

아르헨티나의 NDF 시장에서는 하루에 1억5000만~4억달러 수준의 거래가 이뤄져왔다. 하지만 정부의 외화 통제 이후 거래가 거의 중단된 상태다. FT는 한 투자자를 인용해 “현재 아르헨티나 페소화 거래를 위해 NDF 시장을 활용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며 “페소화 가치 하락에 대한 우려 등으로 페소화 수요가 갈수록 줄어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르헨티나 정부는 이달 초 외환시장 변동성 축소 등을 위한 긴급조치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기업이 달러 등 외화를 사서 해외로 보내려면 중앙은행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또 보유 목적으로 외화를 사들일 수도 없다. 개인은 한 달에 최대 1만달러(약 1200만원) 이내에서만 외화를 사들이거나 해외로 송금할 수 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