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민주 '탄핵조사 개시' 발표 다음날 '판도라의 상자' 공개
"조사요청-군사원조 연계 명시적 부분은 없어"…논란의 불씨 계속될듯
'우크라 의혹' 통화녹취록 공개…"트럼프 조사 외압 사실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민주당의 탄핵 추진의 발단이 된 미·우크라이나 정상 간 통화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조사를 요청한 것으로 25일(현지시간) 백악관의 통화 녹취록 공개 결과 확인됐다.

이를 두고 미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조사 외압 의혹이 사실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녹취록은 A4 5쪽 분량이다.

'판도라의 상자'로 여겨졌던 통화 녹취록 공개를 계기로 민주당은 '외압 의혹이 밝혀졌다'고 총공세에 들어간 반면 백악관은 '조사 요청 및 군사 원조 연계 의혹'은 드러나지 않았다며 파장 축소에 나서는 등 탄핵 국면이 첨예한 공방으로 초반부터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민주당의 탄핵조사 개시 선언 다음날인 이날 공개된 통화 녹취록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월 25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바이든의 아들에 관한 많은 이야기가 있다.

바이든이 기소를 중단시켰다는 것"이라며 "많은 사람이 그에 대해 파악하고 싶어하는 만큼, 당신이 (윌리엄 바) 법무부 장관과 함께 무엇이든 할 수 있다면 아주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바이든은 자신이 기소를 중단시켰다며 떠들고 다녔다.

따라서 당신이 조사할 수 있다면…"이라며 "나에겐 끔찍한 이야기로 들린다"고 덧붙였다.

이에 젤렌스키 대통령은 의회에서 인준받게 될 검찰총장 후보자가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회사를 포함, 관련 상황을 조사할 것이라고 '화답'하면서 조사에 도움이 될 만한 추가 정보가 있다면 달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개인 변호사인)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과 바 법무부 장관이 전화하도록 하겠다.

우리는 진상을 규명할 것이며 당신이 파악해 낼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양 정상이 과거 바이든 전 부통령이 해임 과정에서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알려진 빅토르 쇼킨 전 검찰총장을 추켜세우면서 버락 오바마 미 행정부 말기에 임명됐다 지난 5월 교체된 마리 요바노비치 전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 대사에 대해선 험담하는 내용도 통화 녹취록에 포함됐다.

젤렌스키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워싱턴DC 방문 초청에 대해 감사의 뜻을 표하면서 "우리는 이 사안에 관해 매우 진지하게 조사에 임할 것"이라고 하자 "백악관에 오고 싶으면 언제든 편하게 전화해서 날짜를 준다면 조율하겠다.

당신을 보기를 고대한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우리는 우크라이나를 위해 많은 것을 하고 있다고 이야기하겠다.

우리는 많은 노력과 시간을 썼다"며 미국은 독일을 포함한 유럽 나라들이 해야 할 부분보다 훨씬 더 많이 우크라이나를 돕고 있다고 강조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에 공감을 표하며 재블린 미사일 추가 구매를 포함, 미국과의 협력을 지속해 나갈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대선 당시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측 간 공모 의혹을 둘러싼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했던 로버트 뮬러 특검의 의회 증언 다음 날 이뤄진 이 날 통화에서 "많은 부분이 우크라이나에서 시작됐다고들 한다"며 관련 조사를 부탁하기도 했다.

이날 대화는 4일 전인 7월 21일 치러진 우크라이나 조기 총선에서 여당이 압승한 데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축하로부터 시작됐으며 젤렌스키 대통령은 '오물 청소를 하겠다'(drain the swamp·부패를 뿌리 뽑겠다는 뜻)는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당시 구호를 차용, "오물 청소를 위해 열심히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통화 녹취록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 군사 원조를 해주는 대가로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조사를 요청했다는 의혹은 명시적으로 드러나지 않았다.

'조사요청-군사원조 연계' 의혹은 핵심 쟁점 중의 하나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통화 녹취록 공개 승부수를 꺼내든 것도 이를 통해 '조사 요청-군사 원조 연계' 의혹을 털고 갈 수 있다는 있다는 판단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그러나 WP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면죄부가 된 것은 전혀 아니다"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잘하고 있다고 되풀이하면서 "(상대에게 잘 하는 것이) 반드시 상호적이라고는 말하지 않겠다"고 언급한 대목을 거론, 젤렌스키 대통령 입장에서는 두 사안을 연계해서 생각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취재진에 민주당의 탄핵 추진을 '최대 마녀사냥'으로 몰아붙이며 "아무것도 없던 통화"라며 부당한 압력행사는 없었다는 입장을 거듭 주장했다.

백악관 당국자들도 이번 통화 녹취록에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 원조를 대가로 바이든 전 부통령 관련 조사를 요청했다는 부분이 명시적으로 담기지 않은 점을 강조했다고 WP는 전했다.

이번에 공개된 녹취록이 '글자 그대로'의 기록이 아니라 음성인식 소프트웨어와 상황실에 있던 당국자들의 필기와 기억, 전문가 청취 등을 합친 기록이라는 점이 향후 논란의 불씨가 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WP와 CNN방송 등은 '개략적인 녹취록'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통화 며칠 전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 원조 중단을 지시한 사실이 드러나는 등 파문이 일파만파 확산하자 전날 통화 녹취록 공개를 결정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