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취록 사본

녹취록 사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7월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통화에서 조 바이든 전 부통령 관련 의혹을 조사해달라고 말한 것으로 백악관이 25일(현지시간) 공개한 통화 녹취록에서 확인됐다.

녹취록을 보면 트럼프 대통령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통화에서 “나는 (미국)법무장관이 당신쪽 사람들과 통화하면 좋겠고 당신이 그것의 진짜 이유를 알아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바이든의 아들(헌터 바이든)에 대해 많은 얘기가 있다”며 “바이든이 검찰 수사를 중지시켰으며, 많은 사람들이 그에 대해 알고 싶어한다”고 했다. 또 “당신이 (미국)법무장관과 뭐든지 하면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바이든은 그가 검찰 수사를 중지시켰다는걸 떠벌리고 다닌다”며 “당신이 그걸 조사할 수 있다면(좋겠다)”고 했다. 이에 젤렌스키 대통령은 “(관련 일을 하는)내 후보자”가 “그 상황에 대해 들여다 볼 것”이라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 서버를 우크라이나가 가지고 있다고 한다”며 2016년 미 대선 당시 러시아 정보당국에 해킹된 것으로 알려진 민주당전국위원회 서버 위치를 찾는데 우크라이나의 도움을 요청하기도 했다.

뉴욕타임스는 “녹취록은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바이든)조사를 압박했다는걸 보여준다”고 보도했다. 워싱턴포스트는 “트럼프 대통령이 바이든 조사와 관련해 (우크라이나에)미국의 도움을 제안했다”고 했고, CNBC는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바이든 부자를 조사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좌),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좌),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이날 공개된 녹취록은 총 5장 짜리 분량이다. 통화 상태가 좋지 않을 때도 있었기 때문에 두 정상의 ‘워딩’이 100% 정확하게 반영된건 아니다고 백악관측은 설명했다.

백악관이 이날 녹취록을 공개한 건 민주당이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해 하원 차원의 탄핵조사를 개시했기 때문이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전날 기자회견을 열어 “트럼프 대통령의 행동은 그의 취임선서와 우리의 국가안보, 선거의 온전함에 대한 배반”이라며 탄핵조사 개시를 선언했다. 펠로시 의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부당한 통화로 정치적 이익을 얻으려 함으로써 헌법을 위반했다고 비판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즉각 트윗을 통해 “그들(민주당)은 심지어 통화 녹취록도 보지 않았다”며 “완전한 마녀사냥”이라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25일 문제의 녹취록을 공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우크라이나 스캔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7월 25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뒷조사를 요구했다는 의혹이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