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민주 '탄핵조사 개시' 발표 다음날 공개…파장 예상
'우크라 의혹' 통화녹취록 공개…"트럼프 조사외압 의혹 사실로"

미국 민주당의 탄핵조사 개시로 귀결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이른바 '우크라이나 의혹'과 관련,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정상과의 통화에서 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조사 외압'을 한 것이 사실로 드러났다고 외신들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언론들은 백악관이 이날 공개한 지난 7월 25일 트럼프 대통령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통화 녹취록을 토대로 이같이 전했다.

녹취록은 A4 5쪽 분량이다.

이번 녹취록 공개를 계기로 전날 탄핵조사 개시를 발표한 민주당은 외압이 사실로 드러났다며 탄핵 추진에 더욱 속도를 낼 것으로 보여 파장이 주목된다.

외신들이 보도한 녹취록 내용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젤렌스키 대통령에게 "바이든의 아들에 관한 많은 이야기가 있다"며 많은 사람이 그에 대해 파악하고 싶어하는 만큼 법무부 장관과 함께 무엇이든 할 수 있다면 좋을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돼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젤렌스키 대통령에게 "당신이 조사할 수 없다면…나에게는 끔찍하게 들린다"라고도 말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외신들은 보도했다.

이와 관련,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정상에게 민주당의 대선 라이벌인 조 바이든을 조사하기 위해 (개인 변호인인) 루돌프 줄리아니 및 미국의 법무부 장관과 함께 협력할 것을 반복적으로 종용했다"고 보도했다.

AFP통신도 "통화 녹취록은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정상에게 바이든을 조사하라고 요청했다는 사실을 확인해주고 있다"고 전했다.

통화 녹취록은 민주당이 탄핵 조사 개시를 선언한 이번 의혹의 핵심인 트럼프 대통령의 '조사 외압' 여부와 관련된 것이어서 '판도라의 상자'로 여겨져 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젤렌스키 대통령과의 통화 내용에 어떠한 외압은 없었다고 부인해 왔으나 통화 며칠 전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 원조를 지시한 사실이 드러나는 등 파문이 일파만파 확산하자 전날 통화 녹취록 공개를 결정한 바 있다.

'우크라이나 의혹'은 트럼프 대통령이 젤렌스키 대통령과의 통화 당시 바이든 전 부통령과 아들 헌터에 대해 조사할 것을 압박했다고 미언론이 보도하면서 수면 위로 불거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젤렌스키 대통령에게 '바이든 문제'와 관련해 줄리아니와 협력하라고 거듭 요구했으며, 미국의 군사 원조 중단 카드를 무기로 우크라이나 측을 압박했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거론한 바이든 문제란 바이든이 부통령 재직 시절인 2016년 초 우크라이나 측에 검찰총장을 해임하지 않으면 10억 달러에 이르는 미국의 대출 보증을 보류하겠다고 위협했다는 내용이다.

당시 우크라이나 검찰총장은 바이든의 아들 헌터가 관여하던 현지 에너지 회사의 소유주를 '수사 레이더망'에 올려놨던 것으로 알려졌다.

추후 이 검찰총장은 결국 해임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