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로이터

사진=로이터

미국 민주당이 2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의혹'과 관련해 하원 차원의 탄핵 조사에 들어가기로 했다.

하원을 장악한 민주당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절차에 들어가면서 탄핵론이 '태풍의 눈'으로 부상, 미 대선 정국은 격랑 속으로 빠져들게 됐다.

민주당 소속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하원이 트럼프 대통령이 탄핵당해야 하는지 여부에 대한 공식 조사를 개시하겠다"고 밝혔다고 미국 언론들은 일제히 보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